천체 스케치/사진 ~☆+

  • [M31] 우리의 개념의 고향 [스케치]
  • 조회 수: 6897, 2016-11-10 03:56:48(2016-11-10)

  • 42번 오리온 대성운과 함께

    31번 안드로메다 은하는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대상이다

    (굳이 꼽으라면 Barnard 33번 말머리성운과 함께 3인방이라 할까?)


    그러나 안시관측으로도 초보나 고수나 일반인이나 모두를 만족시키는 오리온 성운에 비해서

    안드로메다 은하를 아이피스로 보고 오리온 만큼의 감동을 느끼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냥 직시로 보는 순간의 느낌은 희미하고 커다란 솜사탕 정도로밖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오리온 성운은 그냥 봐도 새 한 마리가 날갯짓을 하는 모습이 보인다)


    그리고 이 실망감은 어릴때 보던 모든 과학책에 실려 있던 화려한 안드로메다 은하 사진에서 기인하는 경우가 많다

    (요즘은 초가을부터 별하늘지기 추천게시물을 장식하는 안드로메다의 행렬도 큰 일조를 하고 있고.. ^^;;)


    나도 대학교 1학년 가을에 부푼 기대를 안고 8인치 반사로 안드로메다를 잡아본 후

    다시는 안드로메다 은하를 보지 않았다

    하늘에 멋진 대상, 아름다운 은하는 얼마든지 있으니 말이야.


    그러나 우리가 안드로메다를 대할 때 하나 간과하는 맹점은,

    오랜 시간을 두고 볼 수록 더욱 잘 보이는 은하의 안시관측 특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안드로메다도 분명 은하이다. 멀리 있는 희미한 구름 같은 천체..

    우리의 모든 개념을 보내는 그 곳을 제대로 보려면 당연히 주변시로, 찬찬히 뜯어봐 줘야 하는 것이다.


    2011년 어느 맑은 가을밤, 

    망원경을 만진 이래 처음으로 진득하게 앉아서 안드로메다를 보았다. 

    내가 가장 싫어하는 그 대상.


    [ 우리의 개념의 고향 M31 -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인제에서 조강욱 (2011) ]
    M31_ori.jpg


    1분 이상 안드로메다를 본 것은 처음이다

    스케치를 했는데도 애정이 잘 생기지는 않지만

    그래도 내가 그동안 그다지 보려고 노력하지 않았던 구조들이 몇 겹의 베일을 벗고 눈 앞에 나타난다.

    암흑대를 넘어서 나선팔도 보이고 

    동서로 밝고 길게 뻗어 있는 Core도 인상적이다

    M31_desc.jpg


    그러나 애정의 부족일까?

    충분한 구경임에도 여러 안시관측자들이 경험한 두 번째 암흑대는 보지 못했다


    그동안 보았던 세계 각국의 31번 스케치 중 가장 멋진 작품이었던 

    양평 김병수님의 8시간짜리 스케치를 보며 글을 마무리한다 

    (감상 포인트 : 나선팔 사이의 틈, 층층이 쌓인 암흑대가 안시로 어떻게 보이는지?)


    [ 200만년을 걸어와서....Great Andromeda M31,32,110 sketck]
    2560_andromeda3.jpg
    (출처 : http://cafe.naver.com/skyguide/84257)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01
  • 스케치
  • 원문출처 : http://blog.daum.net/damur21/335 인간이 경험할 수는 있는 천문현상은 여러가지가 있다 흔히 볼수 있는 별똥별(유성우), 월식, 수퍼문, 수퍼화성, 오성결집, 혜성, 토성엄폐, 초신성폭발 그리고 일식이 있다. 이중 인간이 생애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천문...
2019-10-22 17:11:31 신기루 / 2019-07-0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57
  • 스케치
  • 광덕산 조경철천문대 관측날씨가 절망적이었음에도 목성시상은 유별나게 좋았다. 선명한 줄무늬가 독보적이었던 이날 만약 대적점이나 영 또는 식 현상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좀더 기달려 대적점이라도 그려볼까 잠시 고민했지만 다음날 출근부담때문에 급하게 철수할수...
2019-11-04 11:32:49 조강욱 / 2019-06-10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62
  • 스케치
  • 6월의 푸르른 신록과 광덕산이 가지는 새까만 어두움..... 미세먼지로 인해 신록과 새까만 어둠이 사라졌다 그 자리에 잿빛 어둠만이 별지기의 마음 속에 음습한다. 아.........별이여!!!
2019-07-10 17:38:15 김원준 / 2019-06-05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922
  • 스케치
  • 토성을 그려본다. 토요일 하루 종일 주적주적 비가 내리니.....하릴없이 하늘만 쳐다볼 수 는 없는 느릇 막둥이는 나가자고 졸라대지만 이 아빠도 나가고 싶다 격렬하게 나가고 싶다....근데 어쩌니? 비가 이리 오는데 그림 그리자고 꼬셔본다. 금새 넘어온다. 막둥이는 ...
2019-10-12 18:36:12 조강욱 / 2019-05-2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921
  • 스케치
  •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
2019-06-10 16:34:47 신기루 / 2019-05-29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068
  • 스케치
  • 퇴근길 지하철에서 천문연주체 천문사진전 당선작을 발표했다는 카페글을 보고위에서부터 천천히 스크롤을 내리며...마치 도리지구땡의 쪼으는 맛으로 천천히...... 헛! 역시나 그분의 스케치...그 다음은....땡!!! 올해로 두번째 탈락이네요 ㅎㅎㅎㅎㅎ 2018년 11월 정...
2019-04-24 22:53:55 신기루 / 2019-04-08
thumbnail
  • 김선영 조회 수: 1330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올해 한해 1년간 멜버른에 업무차 장기 출장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출장간 김에 남천의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김남희님께 뺏아온(?) 12인치 트래블돕은 아직 한국에서 발송 대기 중이라서 아쉽지만 핸드캐리해 온 3인치 굴절로 보고 있습니다. ASV라...
2019-04-22 22:44:43 랜슬롯 / 2019-03-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57
  • 스케치
  • 2016년 8월,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시작했다 2016년 7월(한달 전)에 M24를 마지막으로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마치고 내가 손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담아 두었던 대상들을 하나하나 정리해 보고 싶었다 1996년 대학교 1학년 여름방학에 공사장 노가다 알바로 첫 망원경(8...
2019-04-13 22:18:38 조강욱 / 2019-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9
  • 스케치
  • 나는 M31을 좋아하지 않는다. 어릴때부터 수많은 화려한 사진으로 접한 북반구 최대의 은하.. (남반구엔 더 큰 놈이 있다) 그에 비례하여 무수한 실망만을 안겨준 대상. 안시로는 그렇게 볼 수 없으니 말이다. 하지만 싫어하는 대상을 “안드로메다 은하”라고 칭하지 않...
2019-10-25 20:43:29 제영서 / 2019-01-2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12
  • 스케치
  • 2012년 봄, 어느 목요일 밤의 강원도 인제. M13의 무수한 별들을 찍으며 저녁 시간을 모두 보내고 북두칠성으로 망원경을 향했다 금요일 출근하려면 새벽 3시 전에는 서울로 출발해야 하는데.. 그 전에 속성으로 은하 몇개 그려보자. [ M109, 인제에서 조강욱 (2012) ] ...
2019-01-19 22:07:50 / 2019-01-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