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23] 아침이 오기를 바란 이유 [스케치]
  • 조회 수: 7827, 2016-10-04 22:12:33(2016-10-04)


  • 23번의 점들을 찍는 데는 무려 이틀의 시간이 필요했다

     

    꽤 밝은 산개성단이긴 하지만

     

    그만큼의 대작을 만들 계획은 전혀 없었고,

     

    단지 시간이 부족했을 뿐이었다

     

     

    [ M23과 버섯돌이 - 검은 종이에 젤리펜, 인제에서 조강욱 (2016) ]

     

    M23.JPG

     

     

    [ Description : 버섯파인가 화살파인가 ]

     

    Desc.JPG

     

     

    언젠가부터 나의 관측에는 시간이 아주 많이 필요하게 되었다

     

    하루에 3~4개 이상은 관측 목표를 세우지 않는다

     

    심지어는 그 target이 성단일 경우 관측 준비마저도 잘 하지 않는다

     

    그저 보이는 대로, 눈에 보이는 것을 모두 크고 작은 점으로 찍으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게 좋아진 건지 나빠진 건지도 잘 모르겠다

     

    [ 장점 ]

    - 똑같은 대상에서 더 많은 구조를 볼 수 있게 되었다.

    - 남들에게 스케치 결과물로 자랑을 하기에 편해졌다

     

    [ 단점 ]

    - 하루에 3개 이상 보면 머리가 어질어질

    - 간단한 성단 하나도 30분은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오랜 기간 찔끔찔끔 메시에 스케치의 진도를 빼며,

     

    언제부턴가는 관측의 시작과 끝도 없어져 버렸다

     

    하루의 관측을 시작하면 이전 관측에서 마지막 그리다 만 부분부터 이어서 시작하기 때문이다

     

     

    164월 인제에서 밤새 집중하여 몇 장의 그림을 그리고

     

    박명 직전이 되어서야

     

    한계에 이른지 한참 지난 체력과 집중력으로

     

    졸다가 보다가 23번의 점을 찍는다

     

     

    날이 밝기 전에 23번 스케치를 끝낼 가망성은 없지만

     

    30여분의 시간을 놀리면 다음 관측에서 그만큼의 시간을 또 투자해야 한다

     

     

    흐트러진 정신을 가다듬으며 하나씩 하얀 점을 만들면서,

     

    빨리 해가 떴으면 좋겠다

     

    머릿속으로는 그 생각 뿐이었다

     

    그렇게 힘들면 그냥 때려치고 쉬면 되는거 아닌가?

     

    하하.. 왜 그건 그렇게 하기 싫을까?

     

     

    한참을 고대하던 박명을 드디어 맞이하고서

     

    편하게 앉기는 불편한 관측 의자에 길게 앉아서,

     

    chare.jpg

     

    이제는 밝아진 하늘을 보며

     

    담배연기 한 모금에 그대로 잠이 들었다

     

     

     

    이렇게 밤새도록 온전히 집중하여 에너지를 쏟아야만 기쁨을 누릴 수 있는 취미라니..

     

    우리는 참 어려운 길을 가고 있나보다

     

    Joe.jpg

    (이미지 출처 : 구글검색, '내일의 죠' 마지막 씬)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4
  • 스케치
  •  목성토성 최근접 당일.. 예보가 안 좋아서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잠복근무 중에 운 좋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었다 (자세한 얘기는 관측기록으로.. ^^) 기본적으로 나는 내 그림에 인공 구조물을 넣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안이쁘고 그리기도 어렵다) 천...
2021-01-01 08:06:57 / 2021-01-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63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5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2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99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215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94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2127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54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00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