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22] 여러분의 22번은 무엇입니까? [스케치]
  • 조회 수: 11842, 2016-10-13 09:07:44(2016-09-30)

  •   

    20년 전,

     

    대학생이 되면 꼭 김광석의 라이브 공연에 가보고

     

    천문동아리에 들어서 망원경으로 하늘을 보고 싶다는

     

    두가지 명확한 소망을 가진 고3 학생이 있었다

     

     

    그러나

     

    대학교 원서 내고 오는 길에 신문 가판대에서 김광석 사망 기사를 만났고

     

    아직 동아리방도 구하지 못한 신생 동아리의 겸손한 장비는

     

    내 쓸데없이 커다란 욕망에 전혀 미치지 못했다

     

     

     

    아 이게 뭐야

     

    현실에 실망한 신입생은 여름방학을 맞아서

     

    친구들이 여자를 꼬시겠다는 부푼 꿈을 안고 해운대 해수욕장 원정(?)을 추진할때

     

    그 옆의 삼성자동차 공장 건설현장에서 두달을 노가다를 뛰었다

     

    돈 모아서 망원경 사려고 말이다

     

     

    그 현장의 소장이던 아버지가, 아들 고생하는 것을 며칠 보시더니 더는 못봐주시겠던지

     

    그 망원경 얼만데 그러냐 사줄테니 당장 서울로 올라가라는 것을

     

    어린 마음에 오기가 생겨서 방학 끝날 때까지 거기서 죽기살기로 버텼다

     

    그리고 내 손에 들어온 아름다운 백색의 망원경.

     

     

    1996년은 그리 망원경이 흔한 시절이 아니라서

     

    신입생이 다까하시를 샀다는 소문은 금세 다른 학교 동아리까지 퍼져 나갔다

     

    (그게 뭣에 쓰는지도 모르고 그저 샵에서 가장 멋있어서.. 뮤론 210C기획에서 신품 구매)

     

     

    300만원짜리 망원경을 덜컥 사놓고 보니 우선 겁부터 났다

     

    나를 바라보는 주위의 부담스런 시선,

     

    그리고 내가 이 비싼 물건을 가치있게 쓸 수 있을까? 나를 향한 의문.

     

     

    우리집 마당에서 4시간이 걸려서 57번 고리성운을 찾았다

     

    이거 이렇게 하는 게 맞나? 사진이랑은 다르네..

     

    목성을 잡아 놓으니 줄무늬는 보이는데 아이피스 안에서 계속 흐른다

     

    C기획에 가대 불량이라고 클레임 전화를 하니

     

    니가 지금 지구의 자전을 목격한 것이라는 친절한 설명.. ;;;

     

     

    이런게 관측이라고 하는게 맞는건가


    어디 물어볼 데도 딱히 없고


    그냥 혼자 삽질에 삽질을 거듭하다가

     

    망원경 사고서 한달쯤 뒤,

     

    회사 회식 갔던 곳이 어둡던데 거기 데려다 주겠다는 아버지의 권유에

     

    차를 타고 간 곳은 파주를 지나 임진각 주차장이었다

     


    텅 빈 주차장에서 부모님은 돗자리를 펴고 고기를 굽고

     

    나는 옆에서 망원경을 펴고 성도를 보며 대상을 찾았다

     

    서쪽으로 지기 전에 우선 궁수부터..

     

     

    그렇게 별 생각 없이 초가을 저녁 하늘에서 처음 만난 M22

     

    나에겐 무어라 형용할 수 없는 충격이었다

     

    다까하시 번들 아이피스를 가득 채우는 빽빽한 별들의 집합.

     

    세상 어디에 이런 아름다움이 있을까?

     

     

    무엇에 홀린 것처럼 22번을 보다가..


    나는 그만 정신이 휙! 미쳐 버리고 말았다


    (요즘 시절로 본다면 미끼를 물어븐 것이다)

     

     

    그리고 그 뒤로는 공부도 안 하고 미팅도 안 하고

     

    당구도 안 치고 오로지 한길, 미친듯이 별만 보러 다녔다

     


     

    그런데, 그런데 말입니다

     

    그 미친 상태는 변함없이.. 시간이 많이 흘러서 이젠 관측 기술도 발전하고

     

    망원경도 15인치로 두 배가 커졌는데

     

    이상하게도

     

    임진각에서 나를 홀렸던 그 22번의 충격적인 모습을 다시는 볼 수가 없었다


    그저 남쪽의 평범한, 아니 조금 큰 구상성단일 뿐.

     

    에이 그냥 머릿속에서 미화되고 금칠된 기억인가보다

     


     

    20085월 천문인마을, 날씨가 너무 좋고 컨디션마저 좋아서

     

    밤새 관측을 하고서 새벽녘에 궁수자리를 맞았다

     

    그리고는 오래된 습관, M22부터....

     

    아이피스에 눈을 들이밀었다가 나는 정신이 아득해지고 말았다

     

     

    영화 '라따뚜이'에서 생쥐가 만든 음식을 한 입 먹고서

     

    어린시절 어머니의 음식을 먹던 시절로.. 순간이동에 맞먹는 회상 씬을 펼친 평론가처럼 말이다

     

    rata.JPG

     


     

    2008년 어느 새벽의 천문인마을, 22번을 보자 마자 나는

     

    1996년 임진각 주차장으로 순간 이동을 했다

     

    아이피스를 가득 채우는 빽빽한 별들의 집합!

     

    내가 본 것이 미화되고 금칠된 기억은 아니었구나




    아래 그림은 그 이후 메시에 스케치 연작 중 그린 '보통' 22번이다

     

    [ M22, 언젠가는 또..   조강욱 (2012) ]

    M22_res_110606.jpg

     


    (Description : 암흑대에 주목해 보자)

    M22_des_110606.jpg  

     


    1996년 이후 2008년에 한 번, 12년만의 해후 이후에 지금까지

     

    그런 황홀한 22번은 아직 다시 보지 못했다

     

     

    그러나 언젠가는, 지구상의 것이 아닌 그 주체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또한번 알현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다


    그게 언제일지는 나도 알 수 없지만 말이다.


     

    오늘도 궁수자리가 뜨면 자동으로 22번을 먼저 겨눈다

     

    언젠가는 또.....

     

     

     


    나를 별이라는 것에 미치게 만든 계기가 된 것이 M22라면

     

    여러분의 M22는 무엇인가요?

     

     

     



                                                                   Nightwid 無雲

     


댓글 3

  • 반형준

    2016.10.01 00:15

    전 37번이요... 제일 번저 찾아본 대상은 m13 이었지만..... ㅋ
  • 조강욱

    2016.10.06 20:34

    37번이라.. 취향이 대략 짐작되네요 ^^*

  • 김재곤

    2016.10.13 09:07

    저는 M 말고 N 253 요. 저기 운*령. 그것도 8인치. 안 잊혀져요. 그 선명한 모습...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687
  • 스케치
  • 먹다버린 사과. 아령성운이란 공식 별칭보다 훨씬 먼저 사과라는 이름과 친해지게 되었다 하긴 웨이트 트레이닝보단 맛있는 사과가 낫지! 그리고, 구경을 키우거나 OⅢ 필터를 사용하면 이젠 더 이상 먹다버린 사과가 아니다. 먹기 전의 사과라고 하기엔 너무 타원형이고...
2016-10-23 14:43:34 / 2016-10-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211
  • 스케치
  • 방패자리의 두 대상 중 M11은 이전에 쓴 글과 같이 10번까지 번호 붙여가며 침 튀기며 관측 point를 논한 반면에.. M26은 찾는 사람도 기억하는 사람도 별로 없는 은하수 안을 떠도는 쓸쓸한 성단이다 처음으로 EQ를 사용하여 하룻밤 2~3개에 그치던 스케치를 무려 7개...
2016-10-18 04:37:03 / 2016-10-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360
  • 스케치
  • 25번은 보는 순간 오~ 하는 탄성을 부르게 할만한 궁수자리 산개성단이다 하지만 25번이 어떻게 생겼더라? 잘 기억이 나지 않는 것은 워낙에 인물이 많은 궁수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25번의 중심부에는 두 줄기의 스타체인이 동서로 뻗으며 흡사 석호성운의 암흑대와 ...
2016-10-16 03:50:46 / 2016-10-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479
  • 스케치
  • 메시에 110개 중에 가장 그리기 싫었던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단연 M24. 성운도 성단도 은하도 아닌 별이 가장 많은 은하수 조각인 24번을 대체 무슨 수로 그린단 말인가. (출처 : http://www.astrophotographos.com/photos/Star%20Cluster%20images/M24qa.jpg) 미루고 ...
2016-10-09 04:50:13 러기 / 2016-10-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213
  • 스케치
  • 23번의 점들을 찍는 데는 무려 이틀의 시간이 필요했다 꽤 밝은 산개성단이긴 하지만 그만큼의 대작을 만들 계획은 전혀 없었고, 단지 시간이 부족했을 뿐이었다 [ M23과 버섯돌이 - 검은 종이에 젤리펜, 인제에서 조강욱 (2016) ] [ Description : 버섯파인가 화살파인...
2016-10-05 07:12:33 / 2016-10-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42
  • 스케치
  • 20년 전, 대학생이 되면 꼭 김광석의 라이브 공연에 가보고 천문동아리에 들어서 망원경으로 하늘을 보고 싶다는 두가지 명확한 소망을 가진 고3 학생이 있었다 그러나 대학교 원서 내고 오는 길에 신문 가판대에서 김광석 사망 기사를 만났고 아직 동아리방도 구하지 ...
2016-10-13 09:07:44 김재곤 / 2016-09-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148
  • 스케치
  • 메시에 스케치 레이스의 끝을 향해 달려가던 올해 봄, 수피령에서 차가 들썩 들썩 하는 폭풍 속에서 21번을 맞았다 바람이 이렇게나 부는 것에 비하면 이상할 정도로 시상도 괜찮고 투명도도 좋은데 바람 때문에 망원경이 계속 돌아가서 관측의 효율이 전혀 나지 않는다...
2016-09-30 02:52:58 조강욱 / 2016-09-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009
  • 스케치
  • 삼렬, 삼열, 삼엽, Trifid, M20, 20번.. 삼렬성운이란 것은 대체 무슨 뜻일까? 무언가 궁금한 것을 참지 못하는 내가 궁금했다가 까먹고를 반복하다가 궁금한지 십여년만에 그 어휘를 네이버 사전으로 찾아 보았다 삼엽(이파리 세 개)의 오타가 굳어진 것일 거라는 확신...
2016-09-30 02:51:20 조강욱 / 2016-09-23
thumbnail
  • 천세환 조회 수: 6389
  • 스케치
  • 안녕하세요? 미술을 배우기 시작한지 6개월째~ 드디어 화실에서 크레이터를 그렸습니다. 첫 대상은 바닥이 비교적 편평해서 묘사하기 쉬울 것 같은 - Plato ㅋㅋㅋ (사진 보고 그린 겁니다. 크레이터를 이렇게 자세히 관측할 망원경은 없ㅋ음ㅋ) 2016년 9월 7일 기존에 ...
2016-09-27 03:39:11 관심은하 / 2016-09-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920
  • 스케치
  • 지인 중에는 내가 110개의 메시에 대상에 대한 글을 모두 써 놓고 하루 하나씩 올리는 줄 알고 있는 분도 있다는.. ㅎ;; 그러면 참 좋겠지만.. 밤마다 11시 반쯤 노트북 앞에 앉아서 오늘은 무슨 얘기를 쓰나 반쯤은 이미 잠에 취해서 의식의 흐름에 따라 글을 쓰다가 ...
2016-09-22 07:27:33 이름없는별 / 2016-09-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