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 천년의 빛 [스케치]
  • 조회 수: 13027, 2016-08-19 19:47:30(2016-08-16)

  • 어디부터 이 긴 이야기를 시작해야 할까?

    메시에 천체 110개를 관측하는 얘기를 말이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NGC처럼 적경별로? 아니면 내가 좋아하는 순서대로?

    .. 메시에 얘기는 메시에가 번호를 붙인 순서 그대로 하는 것이 좋겠다.

    메시에가 파리의 천문대에서 하나씩, 그만의 블랙 리스트를 만들어 나가던 그 세월의 흐름과 호흡을 나도 느껴보고 싶다

     

     

    [ M1 ]

     

    1054, 머리 위에선 엄청난 섬광이 온 하늘을 밝게 비추고 있었다

     

    달빛보다도 더 밝게 말이다

     

    천년 전의 사람들에게 그 듣도 보도 못한 광경이 어떻게 다가왔을까?

     

    멋지고 신비롭기보다는 괴이하고 불길했을 것이다.

     

    중국의 관측 기록부터 아메리카 인디언의 부조까지.. 우리는 지구 각지에서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1054.JPG

    (이게 '그거' 란다. 미제 부조)

     

     

    몇 년 전 ASOD를 장식한, 1054년 하늘 풍경의 상상화를 감상해 보자

     

    [ Taurus in the Year 1054, Per-Jonny Bremseth (2011) ]

    1054_sketch.jpg

     

     

    밤하늘과 수면을 환하게 수놓은 초신성의 향연!

     

    이것이 사진과는 다른 그림의 매력 중의 하나일 것이다.

     

    그림이야 내가 원하는 대로, 생각하는 것을 표현하면 되는 것이니까..

     

     

    M1 하면 보통은 그 복잡한 필라멘트 구조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사진에서 늘상 보던 풍경이기 때문이다.

     

    500_Crab_Nebula.jpg

    (출처 : 구글 검색)

     

    그러나 사실 그 필라멘트는 안시쟁이에겐 쉽지 않다

     

    그렇다고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2014년 홍천에서 15인치 돕으로 M1을 보았다

     

    필라멘트를 보려고 정신을 모았지만 관측 실패. 아마도 더 높은 배율이 필요했을 것이다.

     

    보이는 대로 얼룩덜룩한 모양에 집중해서 검은 종이에 파스텔로 한 장.

     

    [ 홍천에서 M1,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 조강욱 (2014) ]

    M1_sketch.jpg

     

    대신에 심해 깊은 바다의 침침한 못생긴 곰치 한 마리를 찾았다.

     

    gomchi.jpg   highlight.JPG

     


    천년동안 별의 잔해가 이 정도 퍼졌으면 다음 천년이 지나면 어떻게 바뀔까?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나 미래에 갈 수 있다면

     

    1054년과 3000년에 꼭 가봐야겠다

     

    물론 망원경은 가지고 가야지!

     

     

     

     

                             2016. 8. 16

                             Nightwid 無雲

     

     

     

     

     

댓글 2

  • 김민회

    2016.08.17 03:28

    하나 더 배웁니다.검은종이에 풍경도 가능하군요.
    110 개를 올릴 작정이십니까요! ㅎ
  • 조강욱

    2016.08.19 19:47

    시작했으면 끝까지 가는 거죠 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031
  • 스케치
  • 원래 계획은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모두 완성한 다음 날부터 칼럼 연재를 시작하려 했는데, 별 이유 없이 차일피일 미루게 된 것은 M9번 때문이었다 흠 그래 1번은 1054년 얘기 쓰고 2번은 꽃게 쓰고 3번은 고속도로 4번은 하트... 하다 보니.. 9번은 뭘 쓰지? 쓸 말이...
2016-08-30 07:49:18 조강욱 / 2016-08-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964
  • 스케치
  • 석호가 대체 무얼까? 20년이 넘도록 말하고 들어왔던 그 용어, 석호성운. 그게 대체 무언지 너무나 궁금해졌다 결국 네이버에서 한참을 뒤져서 겨우 대충 이해할 수 있었다 예를 들면 경포대 앞의 경포호가 대표적인 석호인데, 원래는 해안선의 일부였으나 해안에 퇴적...
2016-08-27 09:16:26 / 2016-08-27
thumbnail
  • 정병호 조회 수: 9881
  • 스케치
  • 2003년에 그린 것들입니다. 조자폐님의 스케치를 보고 생각이 나서 올립니다. 셋 다 3시간 반 정도 걸렸습니다. M7 은 그리면서도 좀 문제 있다 생각했는데, 고치자니 너무 방대한 작업이 되겠길래 그냥... ㅎㅎ 스케치 하는 사람의 자세가 아니에요 ㅋㅋ
2016-08-30 07:55:00 조강욱 / 2016-08-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037
  • 스케치
  • M7은 기원전 그리스 시대부터 알려져 온 유서 깊은, 밝은 산개성단이다 하지만 육안으로 보이는 모습은 항상 아쉬움만 자아낼 뿐.. 원래 어떻게까지 보여야 할지 알기 때문이다. 아는게 병일까.. 7번은 적위 -34.5도로 메시에 110개 대상 중 가장 남쪽에 위치한 대상이...
2016-08-25 19:44:30 / 2016-08-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582
  • 스케치
  • 나에게는 6번, 7번과의 강렬한 첫 만남의 기억이 있다 벌써 햇수로 20년 전, 서울의 내 방에 누워 있어도 창문 유리를 통과하여 헤일밥이 보이던 시절이었다 그 혜성이 절정기를 보내던 1997년 4월, 나는 학교 수업도 제대로 듣지 않고 매일 헤일밥 보러 다닐 생각만 했...
2016-08-30 07:59:13 조강욱 / 2016-08-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036
  • 스케치
  • 음악을 사랑하시는 한솔형님께 여쭈어 보았다. 들으면 별이 생각나는 음악이 있는지? 질문과 동시에 얻은 답은 바흐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5번’ 이었다 바로 집에서 브란덴부르크 5번 연주 동영상을 찾아서 들어본다. 나는 어떤 별이 생각날지.. 5번 1악장 후반부, 피...
2016-08-30 09:34:39 관심은하 / 2016-08-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485
  • 스케치
  • 4번은 메시에 구상성단 중 가장 헤픈 아이일지도 모른다 그냥 막 다 보여주는 놈이기 때문이다 (밤하늘의 성자, 구상 계의 57번이라고 할까?) 우리가 너무 잘 보인다고 달을 홀대하는 것처럼, 우리는 M4를 잘 뜯어보려는 노력 또한 잘 하지 않는다 그저 성단 중심부의 ...
2016-08-23 06:51:48 조강욱 / 2016-08-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478
  • 스케치
  • 나에게는 M3에 대한 큰 고정관념이 있었다 바로 나의 스케치 스승님인 윤정한님의 2003년 스케치 때문이다. 무엇이 보이는가? 별다른 느낌이 들지 않으면 아래 가이드를 잘 보고 다시 보자 M3을 보며, 우리는 안시관측의 첫 번째 기적인 ‘아는 만큼 보인다’를 체험할 수...
2016-08-20 08:09:42 / 2016-08-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457
  • 스케치
  • 2번, M2는 호핑길을 외우기 참 힘든 아이다. 근처에 쉬운 호핑 시작점(물병 Beta)도 있는데 말이다. 이유는.. 물병자리 별자리 그림 자체가 그리 매력적이지 않아서 눈에 잘 들어오지 않기 때문이다. 수메르에서는 이걸 보고 어떻게 물병을 연상했을까.. 내가 물병자리...
2016-08-17 09:39:20 / 2016-08-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027
  • 스케치
  • 어디부터 이 긴 이야기를 시작해야 할까? 메시에 천체 110개를 관측하는 얘기를 말이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NGC처럼 적경별로? 아니면 내가 좋아하는 순서대로? 흠.. 메시에 얘기는 메시에가 번호를 붙인 순서 그대로 하는 것이 좋겠다. 메시에가 파리의 천문대에서 ...
2016-08-19 19:47:30 조강욱 / 2016-08-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