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11日] 열하루의 세가지 그림자 [스케치]
  • 조회 수: 8076, 2015-08-04 17:31:42(2015-08-04)

  • #1


    낮에 보는 달은 어떤 모습일까?


    파란 하늘에 보호색을 입고서 있는 듯 없는 듯 떠 있는 낮달.


    낮달은 한 달 중에 보름 이상을 볼 수 있지만 관심과 열망이 없으면 절대로 볼 수가 없다


    별도 달도 아는 만큼만 볼 수 있는 법..



    딸래미 손을 잡고 은평뉴타운 산책로를 걷다가 무성한 초목 사이로 낮달을 발견했다.


    (실은 산책을 구실로 달 어디 떠 있나 한참을 두리번거렸음)



    [ 낮달, 갤럭시노트2에 터치펜 - 조강욱 (2014) ]

    11_141005_낮달_월령11.jpg



    #2


    한달 뒤 같은 날, (월령 11일)


    부서 회식으로 막걸리를 알딸딸하게 마시고 나오니


    강남역의 회사 건물 위로 눈부신 달이 떠 있다


    하지만 그보다 시선을 잡아끄는 것은 달 아래 빌딩 층마다 촘촘히 켜 있는 형광등 불빛.


    집에 가자 쫌



    달이 떴는지 별이 떴는지도 모르고 일하고 있을 그 사람들을 어떻게 표현할까 하다가


    얼마전에 전시회에서 본 판화 기법을 차용해 보았다



    [ 달이 차오른다 가자, 갤럭시노트2에 터치펜 - 조강욱 (2014) ]

    11_141103_달이 차오른다 가자_월령11.png

    (달 그림 연작 중 제일 내 맘에 드는 그림 중 하나인데.. 이렇게 아낄 줄 알았으면 선 좀 똑바로 그릴 걸 그랬다)



    #3


    북극 원정을 준비하면서 가장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것은


    북극에서 차박을 하다가 너네 진짜로 얼어 죽는다는 주위의 동정 어린 시선이었다


    아니 내가 내 의지로 하겠다는데 왜..


    아니 근데 진짜로 얼어 죽을 위기에 처하면 어떡하지?


    가장 추운 날을 고르고 또 골라서


    1월의 마지막날,


    서울에서 가장 가깝고 가장 추울 광덕산 천문대 주차장에 올랐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영하 20도의 추위와 1100m 고지의 칼바람에


    온 몸이, 특히 손가락과 광대뼈가 찢어질 듯이 아프다


    준비해온 옷을 모두 껴입고, 핫팩으로 중무장을 하고


    광덕산.jpg


    그대로 냉동차(?) 안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살을 에는 겨울바람이 쉴새 없이 몰아쳐도 하늘은 너무나 맑고 고요하다


    1100 고지에서 보는 별은 평지에서 보는 별과는 사뭇 다르다


    그 고도만큼 별빛도 더 맑아지는 것인지....



    군대에서도 안 해본 혹한기 훈련을 민방위도 끝날 때쯤 하게 되다니..


    억울함에 뭐라도 기록을 남겨 봐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장갑은 벗을 생각도 못하고 둔한 손놀림으로 터치펜에 의지해서 한 장.



    [ 혹한기훈련, 갤럭시노트2에 터치펜 - 조강욱 (2015) ]

    11_150131_혹한기훈련_월령11.jpg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504
  • 스케치
  • 별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이착륙하는 비행기를 구경하는 것은 나의 또 다른 즐거움이다 얼마 전 꽉 막힌 서울 외곽순환 고속도로에서 운전을 하고 있는데 바로 머리 위에서 집채만한, 아니 아파트 한 동만한 비행기가 스치듯이 지나가더니 바로 착륙. 내 언젠가는 김포...
2015-08-14 17:48:14 / 2015-08-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537
  • 스케치
  • #1 월령 20일의 어느 맑은 날 아침, 새벽 여명에 중천에 떠 있던 달은 날이 모두 밝았는데도 퇴근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 일몰 관람용인 나의 아지트에서 그 달이 서산(우면산)으로 지는 모습을 지켜보려고 한 시간마다 알람을 맞춰놓고 달의 위치와 색을 그려 보았다 9...
2015-08-13 07:50:02 / 2015-08-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968
  • 스케치
  • #1 달그림 엽서 세트를 가지고 별쟁이, 회사 사람, 외국인 등 여러 사람들에게 선물을 주었는데 그 중에서 인기투표를 한다면 이 그림, '반포대교'가 가장 인기가 좋았다 사실 가장 짧은 시간에 그린 그림 중에 하나인데... 출근버스에서 정신없이 졸며 가다가 우연히 ...
2015-08-12 22:56:26 / 2015-08-1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186
  • 스케치
  • 처음 스마트폰으로 달그림을 시작할 때엔 맘에 드는 달이 보이면 닥치는대로 그렸다 서너달이 지나고 나서, 그동안 그린 달그림을 모두 모아보니 어떤 월령은 두세개나 그려놓고 그 바로 전후 월령은 하나도 그리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그래 놓고도 월령 편중은 나아지...
2015-08-10 08:07:26 / 2015-08-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692
  • 스케치
  • 아침 출근길, 구파발역 서쪽 산등성이에 보름을 갓 지난 달이 퇴근 준비를 하고 있다 근데 달의 위치가.. 주위에 공사중인 크레인과 지역난방공사의 굴뚝과 묘한 조화를 이룬다 Star chain이 성단에만 있으란 법 있나. 대상마다 Star chain을 찾고 그림을 그리는 것은 ...
2015-08-09 07:34:34 / 2015-08-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704
  • 스케치
  • 반포는 야간비행 회원에겐 너무나 낯익은 곳이다 모임의 고위층께서 오랜 기간 일하던 곳이기도 하고 그 일터가 이전한 뒤에도 우리는 계속 거기에서 매주 오프 모임을 한다 주차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도 있고 또 은근히 교통이 편하다는 이점도 있다 백 몇번째...
2015-08-11 03:45:07 조강욱 / 2015-08-0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993
  • 스케치
  • 뭉크 풍의 흐르는 달그림을 그렸던 다음날, 월령 13일의 서울에는 비가 내렸다 아 진짜.... 벌써 몇 번째 실패인지도 모르겠다 다시 한달 뒤, 어버이날을 맞아 방문한 울산 처가의 하늘은 눈부시게 맑았다 이건 뭐.... 도저히 실패할 수가 없다. '새벽에 일어나기만 한...
2015-08-06 18:35:08 / 2015-08-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296
  • 스케치
  • 2014년 9월말부터 그리기 시작한 스마트폰 달그림은 해를 넘겨 반 년이 지나니 이제 남은 월령이 몇 개 남지 않게 되었다 월령 1일, 26일, 27일,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쉽게 볼 수 있을 것만 같은 월령 12일과 13일이 남았다 (12일과 13일은 보름이 되기 직전의 달로, ...
2015-08-05 07:01:18 / 2015-08-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076
  • 스케치
  • #1 낮에 보는 달은 어떤 모습일까? 파란 하늘에 보호색을 입고서 있는 듯 없는 듯 떠 있는 낮달. 낮달은 한 달 중에 보름 이상을 볼 수 있지만 관심과 열망이 없으면 절대로 볼 수가 없다 별도 달도 아는 만큼만 볼 수 있는 법.. 딸래미 손을 잡고 은평뉴타운 산책로를 ...
2015-08-04 17:31:42 / 2015-08-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132
  • 스케치
  • #1 나에게 트윈스는 애증의 존재다 모태신앙(?)으로 가지게 된 트윈스敎. 하지만 트윈스는 나를 끊임없이 시험에 들게 한다 회사 동료들과 함께 오랜만에 찾은 잠실 야구장, 늘 DMB로 듣던 '사랑한다 엘지~'를 현장에서 거대한 함성으로 들으니 사진으로만 보던 열망의 ...
2015-08-05 03:24:40 조강욱 / 2015-08-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