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첫번째 동상
  • 조회 수: 38, 2021-09-28 21:04:54(2021-09-21)

  • 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2015년에 그림 부문이 생긴 이후로 
    작년까지 6년 연속으로 은상을 받았다.
    그 기간동안 아무도 금상을 받지 못했다.
    왜 천체스케치는 금상을 받을 수 없을까?

    올해는 더욱 공들여서 응모를 했다
    그리고 결과는.. 첫번째 동상을 받았다 ㅎㅎ
    올해는 그림 부문에서는 은상을 받은 사람도 없었다.

    그림부문.JPG

    몇년간의 천체사진전 수상작들을 다시 한번 훑어보며 
    심사 방향(?)은 어떤 것일까 생각해본다.
    총천연색 화려한 성운, 화구, 비행체가 태양이나 달 앞을 지나가는 장면,
    행성 가족 사진, 은하수 정도가 상위권 단골 수상작이다
    흠.. 안시관측으로 할 수 있는 결과물과는 조금 결이 다르네..

    내 그림조차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마젤란 클로즈업보다는
    시원하게 한 눈에 알 수 있는 토성 그림이 선정이 되었다
    천문연구원에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홍보용으로 쓰려는 목적으로 뽑는 것이니
    이해가 된다.

    그런데 밤하늘에서 라이트볼이나 랜턴을 들고 일부러 광해를 만드는 사진들이
    너무너무 눈에 거슬린다.. 
    인생샷을 찍는 것은 존중해야 할 개인의 취향이지만 
    관측지에서 광해를 유발하는 사진에 상을 준다니…. ㅠ_ㅠ

    대학 입시나 취업 스펙을 쌓을 것도 아니고
    금상 받고 대상 받는게 그리 중요한 일은 아니지만 
    천체스케치의 위상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본다.

    안시관측, 그 중에서도 스케치는 전 지구적으로 보아도 
    앞으로도 비주류를 벗어나기 어렵겠지만
    그만큼 내가 하는 일이 더 특별해지는 것은 아닐까? 

    그림으로 대상 받을 날까지..



                             Nightwid 無雲





댓글 2

  • 최윤호

    2021.09.27 13:04

    천체 사진을 찍는 아마추어들은 그 대상이 밤하늘 대상일 뿐 예술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천문학적 접근이 아닌 예술가로서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만족을 프로그램이 더욱 증진 시켜 주는 것이구요. 안시 관측 기록, 스케치는 내가 보는 것에 대한 실제이며 아마추어 천문학적으로 밤하늘에 다가가는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인데.. 이런 것에 대한 결과물이 명확하지 못하다 보니 동상밖에 부여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형님 어깨의 짐이 무겁습니다. ㅎ
  • 조강욱

    2021.09.28 21:04

    내가 보기엔 인해전술(?)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ㅎㅎ 

    확인해 본 적은 없지만 출품작이 매년 얼마 되지 않는 것 같음 ㅜ_ㅜ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유혁 조회 수: 12289
  • 첫날 관측지에서의 사진과 쿠나바라브런 부근 Solar System Drive에서 촬영한 원정대의 사진입니다. 정대장님... 보시고 힘내세요.... 정대장님 몫까지 실컷 보고 돌아갈께요... ^^:: 참고로... 이번 원정을 계기로 강욱님의 호는... "無雲"으로 정하기로 했습니다... ^...
2010-07-15 21:18:21 / 2010-07-15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5800
  • 컴을 보다보니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들을 모아둔 것이 있던데 느낌이 새롭네요. 토요일 밤을 향해 치닫는 시간 회사에 출근해서 일은 안하고 딴짓하고 있습니다. 이만...들어가야겠군요^^ 우리 매수팔 장소인 과천 갤러리 까페 "봄"에 전시된 사진입니다. 아가의 자는 ...
2010-06-13 03:58:34 / 2010-06-13
thumbnail
  • 김남희 조회 수: 12378
  • 얼마전 경기도박물관에 가족 나들이를 갔습니다. 여기저기를 둘러보는데 눈에 띄는 사진이 걸려 있더군요. 조선시대 엿장수아이의 모습 입니다. 맵시를 한 껏낸 여인네입니다. 단아한 이미지는 보이지만 지금의 미인상과는 많이 틀립니다. 제가 조선시대 태어났다면 혹...
2010-06-03 08:50:10 / 2010-06-03
thumbnail
  • 이준오 조회 수: 17622
  • 지난 주말에 연우의 첫 생일을 축하해주러 연우에게 약속한대로 잠깐 가까운 바다엘 다녀왔습니다. 짜식~! 바다 만져봐라고 뒤에서 가슴을 잡고 있는 제 손바닥에 강하게 전해질 정도로 콩딱~! 콩딱~! 가슴이 심하게 뛰더군요..^^ 하지만 그것도 잠깐, 이내 바닷물 젖은...
2010-05-19 05:21:59 / 2010-05-19
thumbnail
  • 이준오 조회 수: 15368
  • 누구에게나 막연한 그리움은 있는 듯 합니다. 얼마 전에는 불쑥 김지현님 식구분들이 보잘 것 없는 저를 보러 오시더니.. 이번 주말(04.23~24)에는 김남희님과 이욱재님이 먼 걸음을...^^ . . . 그리고 그런 분들이 떠난 후, 오히려 그때가 되서야만 더 더욱이 그리운 ...
2010-04-26 07:28:20 / 2010-04-26
thumbnail
  • 김남희 조회 수: 14031
  • "놀때 확실히 놀아보자"는 생각에 별따놔에 갔다 왔습니다. 이준오님과 이욱재님이 터미날에 마중 나와 반갑게 맞아 주시고 순천의 유명한 **낙지집에 가서 맛있게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준오님댁 가서 연우사진도 한장 찍었습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이준오님, 이욱재...
2010-04-26 07:12:58 / 2010-04-26
thumbnail
  • 이준오 조회 수: 18512
  • 이곳 순~~촌은 이미 다 벗꽃이 만발해 이제 그 고운 꽃잎을 바람결에 흩날리고... 목련도 이미 아까운 그 꽃잎들 누렇게 이지러지며... 아쉬운.... 아쉬운.... 봄날의 꿈을 지고 있는데.... 별을 따는 나무는 거의 중부지방에 준하는 기후 특성을 지닌 곳이라 이제서야 ...
2010-04-12 07:47:15 / 2010-04-12
thumbnail
  • 김남희 조회 수: 13626
  • 눈이 또 엄청나게 왔네요.~ 게시판은 원정대의 뜨거운 불이 붙고 하루에도 몇 번씩 정섭씨의 무차별 폭격이 떨어지고 있군요. 간 밤 사이의 눈에 고생하시는 분도 있을 테지만 반가운 맘에 베란다에서 한 방 박았습니다. 저 산 위로 겨울철 육각형이 비교적 광해없이 잘...
2010-03-10 22:22:00 / 2010-03-10
thumbnail
  • 이준오 조회 수: 13463
  • 얼마전 별.따.나의 나무들 전정할 때.... 그 자른 부위가 유독 다른 나무들과 달리 핏빛같은 붉은 빛마저 내비치는 홍매화 가지가 버리기엔 너무 아까워 집으로 바리바리 가져와 이쁜 병에 맑은 물 채워 방문 앞에 놔두었습니다.. 그리고 이넘들 처음 가져올 때만해도 ...
2010-02-14 09:42:01 / 2010-02-14
thumbnail
  • 김남희 조회 수: 14992
  • Gustav Theodor Holst 라는 영국 작곡자의 The Planets(행성)이라는 곡을 소개 해 볼까 합니다. 첫 곡 [화성]을 시작으로 [금성], [수성],[목성],[토성],[천왕성],[해왕성]까지 일곱곡으로 작곡 되어 있습니다. [명왕성]은 미래에 퇴출 될 줄 알았는지 이 곡은 안 쓰여...
2010-02-11 10:23:12 / 2010-02-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