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첫번째 동상
  • 조회 수: 38, 2021-09-28 21:04:54(2021-09-21)

  • 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2015년에 그림 부문이 생긴 이후로 
    작년까지 6년 연속으로 은상을 받았다.
    그 기간동안 아무도 금상을 받지 못했다.
    왜 천체스케치는 금상을 받을 수 없을까?

    올해는 더욱 공들여서 응모를 했다
    그리고 결과는.. 첫번째 동상을 받았다 ㅎㅎ
    올해는 그림 부문에서는 은상을 받은 사람도 없었다.

    그림부문.JPG

    몇년간의 천체사진전 수상작들을 다시 한번 훑어보며 
    심사 방향(?)은 어떤 것일까 생각해본다.
    총천연색 화려한 성운, 화구, 비행체가 태양이나 달 앞을 지나가는 장면,
    행성 가족 사진, 은하수 정도가 상위권 단골 수상작이다
    흠.. 안시관측으로 할 수 있는 결과물과는 조금 결이 다르네..

    내 그림조차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마젤란 클로즈업보다는
    시원하게 한 눈에 알 수 있는 토성 그림이 선정이 되었다
    천문연구원에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홍보용으로 쓰려는 목적으로 뽑는 것이니
    이해가 된다.

    그런데 밤하늘에서 라이트볼이나 랜턴을 들고 일부러 광해를 만드는 사진들이
    너무너무 눈에 거슬린다.. 
    인생샷을 찍는 것은 존중해야 할 개인의 취향이지만 
    관측지에서 광해를 유발하는 사진에 상을 준다니…. ㅠ_ㅠ

    대학 입시나 취업 스펙을 쌓을 것도 아니고
    금상 받고 대상 받는게 그리 중요한 일은 아니지만 
    천체스케치의 위상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본다.

    안시관측, 그 중에서도 스케치는 전 지구적으로 보아도 
    앞으로도 비주류를 벗어나기 어렵겠지만
    그만큼 내가 하는 일이 더 특별해지는 것은 아닐까? 

    그림으로 대상 받을 날까지..



                             Nightwid 無雲





댓글 2

  • 최윤호

    2021.09.27 13:04

    천체 사진을 찍는 아마추어들은 그 대상이 밤하늘 대상일 뿐 예술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천문학적 접근이 아닌 예술가로서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만족을 프로그램이 더욱 증진 시켜 주는 것이구요. 안시 관측 기록, 스케치는 내가 보는 것에 대한 실제이며 아마추어 천문학적으로 밤하늘에 다가가는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인데.. 이런 것에 대한 결과물이 명확하지 못하다 보니 동상밖에 부여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형님 어깨의 짐이 무겁습니다. ㅎ
  • 조강욱

    2021.09.28 21:04

    내가 보기엔 인해전술(?)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ㅎㅎ 

    확인해 본 적은 없지만 출품작이 매년 얼마 되지 않는 것 같음 ㅜ_ㅜ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4416
  •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The Education of Little Tree) - 포리스트 카터 Forrest Carter (조경숙 옮김, 아름드리미디어) 이름, 작은 나무 Little Tree 나이, 다섯 살 아빠가 세상을 떠나고 1년 만에 엄마도 돌아가셨다.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살게 된다. 나중엔 ...
2013-04-09 00:18:38 / 2012-02-07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5079
  • 숲속 수의사의 자연일기 -다케타즈 미노루 지음 (김창원 옮김, 진선Books) 한가지 일을 40년을 했다. 어떨까? 그 인생은. 인생의 길은 심술궂게도 빨리 다다르는 지름길이나 곧바로 갈 수 있는 반듯한 길을 허락하지 않는다. 우리 입을 지나 항문으로 빠져나오는 그 길...
2013-04-09 00:19:11 / 2012-01-26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5153
  • 당당하게 늙고 싶다 ... 소노 아야코 지음 (김욱 옮김, 리수출판사) 멋있게 늙고 싶다는 소망을 많이 했다. 외모적으로도 편안함과 여유가 묻어나는 얼굴이었으면 좋겠지만, 무엇보다 다름을 인정하는 넓은 마음과 사리를 분별할 수 있는 지혜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
2013-04-09 00:19:27 김경싟 / 2012-01-09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6923
  • 생추어리 농장 (Farm Sanctuary), 진 바우어 지음 (허형은 옮김, 책세상) 이곳에서는 소와 양들이 언덕에서 풀을 뜯는 모습, 헛간 근처에서 돼지들이 코로 흙을 파거나 진흙 구덩이에서 몸을 식히는 모습을 연중 아무때나 볼 수 있다. 먹이를 쪼거나, 털을 고르거나, 꼬...
2013-05-31 03:15:58 나그네 / 2012-01-09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3858
  • 철학이 필요한 시간 - 강신주 지음 (사계절) 학교 다닐 때, 꼭 들어보고 싶은 과목들이 몇 개 있었다. 그러나 막상 듣고 나면 만족감이 뚝 떨어진다. 철학, 논리학, 심리학... 그리고 전공자에게 양보한다. 마치 나중에 쓰지도 않을 것, ‘수학을 왜 배워야 해요?’ 항변...
2013-04-09 00:20:04 류혁 / 2012-01-04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1264
  • 나는, 꼭 행복해야 하는가 - 정용주 著 (새움) 산에서 살다 - 최성현 著 (조화로운 삶) 자기의 목소리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자기 얼굴을 들여다 보는 경우도 세수할 때 수염 잘 깎였나? 정도 살펴보려고 거울을 쳐다볼 경우가 전부인 상황에서 자기 목소리를 들으려고...
2013-04-09 00:20:25 류혁 / 2012-01-03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5382
  • (http://blog.naver.com/coat2020?Redirect=Log&logNo=30100951350) 지하철에서 '못 배워 먹은 년'이 되다 2008.11.29자 오마이뉴스에 실렸던 글입니다. ..........................................................................................................
2013-05-09 04:58:31 ahaepzacs / 2011-11-25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1895
  • 이제 가을....이다. 아직 '완전한 가을이다'라고는 할 수 없어서 뜸이 좀 든다. 아직 가을은 정점인 단풍이 시작되지 않았기 때문이리라. 그러나 이미 감은 노랗게 익어가고, 주위의 나무들이 색깔을 준비를 하고있다. 밖에 나가 기온과 바람은 온전히 가을임을 느끼며 ...
2013-04-09 00:21:01 / 2011-10-08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5289
  • (김보연作, 바오밥나무의 시간여행) 누구나 꿈이 있을 것이다. 살아온 날 보다 앞으로의 시간이 더 많은 아이들에는 특히나 더 그렇겠지만, 어른이나 아이나 마찬가지일꺼다. 어른과 아이의 차이가 있다면 아이는 하고 싶어 하는 것의 가치를 판단하지 않는 것이겠고, ...
2013-04-09 00:21:17 / 2011-10-07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1857
  • 동쪽하늘에서 아침을 알립니다. 얼마만에 보는 푸른 하늘이던가요? 정말 유난히 비가 많이 오는 한해였습니다. 비가 오는 것도 좋습니다만, 비오고 나서는 쫙 개서 푸른하늘, 비오고 푸른하늘... 욕심이겠죠. 여하간 너무 한쪽인 것만은 좋은 것이 아니라는 게 분명합니...
2013-04-09 00:21:37 / 2011-08-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