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첫번째 동상
  • 조회 수: 55, 2021-09-28 21:04:54(2021-09-21)

  • 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2015년에 그림 부문이 생긴 이후로 
    작년까지 6년 연속으로 은상을 받았다.
    그 기간동안 아무도 금상을 받지 못했다.
    왜 천체스케치는 금상을 받을 수 없을까?

    올해는 더욱 공들여서 응모를 했다
    그리고 결과는.. 첫번째 동상을 받았다 ㅎㅎ
    올해는 그림 부문에서는 은상을 받은 사람도 없었다.

    그림부문.JPG

    몇년간의 천체사진전 수상작들을 다시 한번 훑어보며 
    심사 방향(?)은 어떤 것일까 생각해본다.
    총천연색 화려한 성운, 화구, 비행체가 태양이나 달 앞을 지나가는 장면,
    행성 가족 사진, 은하수 정도가 상위권 단골 수상작이다
    흠.. 안시관측으로 할 수 있는 결과물과는 조금 결이 다르네..

    내 그림조차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마젤란 클로즈업보다는
    시원하게 한 눈에 알 수 있는 토성 그림이 선정이 되었다
    천문연구원에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홍보용으로 쓰려는 목적으로 뽑는 것이니
    이해가 된다.

    그런데 밤하늘에서 라이트볼이나 랜턴을 들고 일부러 광해를 만드는 사진들이
    너무너무 눈에 거슬린다.. 
    인생샷을 찍는 것은 존중해야 할 개인의 취향이지만 
    관측지에서 광해를 유발하는 사진에 상을 준다니…. ㅠ_ㅠ

    대학 입시나 취업 스펙을 쌓을 것도 아니고
    금상 받고 대상 받는게 그리 중요한 일은 아니지만 
    천체스케치의 위상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본다.

    안시관측, 그 중에서도 스케치는 전 지구적으로 보아도 
    앞으로도 비주류를 벗어나기 어렵겠지만
    그만큼 내가 하는 일이 더 특별해지는 것은 아닐까? 

    그림으로 대상 받을 날까지..



                             Nightwid 無雲





댓글 2

  • 최윤호

    2021.09.27 13:04

    천체 사진을 찍는 아마추어들은 그 대상이 밤하늘 대상일 뿐 예술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천문학적 접근이 아닌 예술가로서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런 만족을 프로그램이 더욱 증진 시켜 주는 것이구요. 안시 관측 기록, 스케치는 내가 보는 것에 대한 실제이며 아마추어 천문학적으로 밤하늘에 다가가는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인데.. 이런 것에 대한 결과물이 명확하지 못하다 보니 동상밖에 부여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형님 어깨의 짐이 무겁습니다. ㅎ
  • 조강욱

    2021.09.28 21:04

    내가 보기엔 인해전술(?)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ㅎㅎ 

    확인해 본 적은 없지만 출품작이 매년 얼마 되지 않는 것 같음 ㅜ_ㅜ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1407
  • "나무가 항시 하늘로 향하듯이 발은 땅을 딛고도 우리 별을 쳐다보며 걸어갑시다." 전에 노트 한귀퉁이에 적어 놓았던 싯귀의 한구절입니다. 누구의 시였는지도 기억이 나지 않았었는데... 오늘 우연히 잡지를 보다가 그 시를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발은 땅을 딛고도 ...
2004-08-17 09:09:17 / 2004-08-17
thumbnail
2004-08-12 22:43:24 / 2004-08-12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4249
  • 이번에는 야간비행에 글을 올릴 때...사진을 여러개 첨부하는 방법입니다. 단순히 첨부하면 첨부파일을 한개밖에 올리지 못하게 되어 있지요^^; 물론 photoshop에서 몇개 사진을 한 file로 만드는 것도 방법입니다만, 사진 중간중간에 글이 들어갈 경우에는 이것도 여의...
2004-07-13 19:17:04 / 2004-07-13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9370
  • 구슬도 꿰어야 제값을 하듯이, 사진도 비록 인터넷상이지만 액자를 만들어주면 산뜻하더군요. 아래와 같이... 궁금해하시는 분이 있어서..... 제가 활용하는 방법은, 별도의 프로그램이 까는 것이 아니라, 사이트에 접속해서 그곳에서 직접 작업하면 됩니다. 쉽고 간단한...
2004-07-13 17:53:09 / 2004-07-13
thumbnail
2004-07-07 07:51:52 / 2004-07-07
thumbnail
  • 이민정 조회 수: 9120
  • 태어난지 3주쯤 된 "솔"이의 외동딸 입니다. 젖떼고 나면 다른집 양녀로 들어갈 예정입니다. 우리집에는 엄마 "솔"이만 키울거거든요. 넘 정들까봐 이름도 안지어주고 그냥 딸내미라 부르고 있습니다.. 건강히 잘 컸으면 좋겠습니다.
2004-07-07 02:44:40 / 2004-07-07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9414
  • 별보는 것에 있어서... 비가 좋은 딱 한가지는, 비온 후에는 투명도가 좋아진다는 점입니다. 아직 날씨는 흐리지만, 훤한 모습이 보기 좋아 23층 아파트에서 몇샷 날렸습니다. 저 거대한 구름 대신에 별들로 가득차면 얼마나 좋을까요? 좀더 아래 인간세상으로 내려왔습...
2004-07-05 07:32:25 / 2004-07-05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4053
  • 며칠새 비가 오락가락 하고 있습니다. 관측주간은 아니어서 그마나 위로가 됩니다. 방금 뉴스에서는 태풍 민들레가 홀씨가 되어 흩어졌다고 합니다. 표현 죽이네요^^; 다음에는 그 홀씨가 별이 되어 내리기를 기원합니다. 비가오는 날은 역시 부침개가 최고죠~~! 오늘 강...
2004-07-05 06:51:35 / 2004-07-05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1963
  • 지난 일요일 가족과 한강변에 바람을 쐬러 갔다왔습니다. 하늘이 맑지는 않았지만, 바람이 살랑살랑 불면서 나들이 하기 딱 좋은 날씨였습니다. 여러 풍경들을 담아봤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더군요. 이날 별찌 정말 열심히 뛰었습니다. 물론 신이나서였...
2004-05-17 17:31:52 / 2004-05-17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5524
  • 지난 주말 시골에 다녀왔습니다. 고향이 남원인데, 내려가니 마침 춘향제의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남원에 살면서 춘향제를 제대로 본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가까이 있을수록 무관심해 지는 것이 인지상정인가요? 부모님께 효도하는 것도 마찬가지고^^; 여하간... 집은 ...
2004-05-11 03:41:08 / 2004-05-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