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5번째 은상
  • 조회 수: 3025, 2019-04-26 19:07:59(2019-04-11)
  • 2019년 제27회 한국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은상을 받았다


    그림 부문은 4년 전에 처음 신설이 되었으나 

    나는 8년 전부터 내 그림을 스캔하고 인화해서 막무가내로 공모전에 보내고 

    전화로 메일로 질의(때로는 항의)를 했다 

    (물론 회신을 받은 적은 없었다)

    나의 작은 노력(또는 떼쓰기)이 얼마나 반영이 되었을지 모르지만 

    2015년에 처음으로 천문연 공모전에 그림 부문이 신설되었다. 

    (사진 공모전에 그림이라니 좀 이상해 보일수도 있지만 천문은 예술 이전에 관측이니..)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그림 부문 은상을 받았다. 

    그리고 그 5년간 그림 부문 금상 수상자는 선정되지 않았다. 단 한번도.


    스크롤을 내리며 올해 수상작들을 모두 훑어본다. 

    (수상작 링크 : https://www.kasi.re.kr/kor/education/post/astronomy-contest/10849)


    천체사진을 처음 보는 일반인이 보더라도 입이 떡 벌어질 엄청난 사진들이 이어지다가
    초라한 흑백의 흐릿한 그림 한 장이 보인다. 


    내가 그린 NGC 253이다
    입상사진.jpg


    남반구 오지의 해변가에서 거친 파도소리를 들으며 

    5시간 동안 그려서 만든 은하.. 

    2018년에 만든 스케치 중 가장 마음에 드는 한장이다. 

    스케치를 완성해 놓고 만족해 보기는 오랫만이었다

    그럼에도 손으로 그린 흑백의 은하는 

    화려한 풀컬러 천체사진에 비하면 한없이 초라하고 밋밋할 뿐이다 

    (그에 비례해서 천체 스케치를 즐기는 사람도 많지 않다) 

    내가 계속 입상을 하는 이유, 

    금상 수상자가 한번도 선정되지 않은 이유일 것이다.

    한국만의 문제는 아니다. 

    뉴질랜드에선 천체스케치를 하는 사람을 아직 찾지 못했다 (호주에는 그래도 꽤 있다)

    뉴질랜드의 천체사진 공모전에도 그림은 왜 안되냐 기회 될때마다 유력 인사(?)들께 떼를 써본다. 

    언젠가는 한국처럼 바뀔수 있기를 희망하며..

    아, 천문연 천체사진 공모전에는 

    그림으로 대상 받을때까지 10년이든 20년이든 계속 해볼 생각이다 ㅎ 

    그때쯤이면 천체 스케치를 사랑하는 사람도 더 많아지겠지

    [ 셀 수 없는 Dark patch,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뉴질랜드 Pakiri Beach에서 조강욱 (2018) ]

    NGC 253_ori_181006(2000px).jpg




                                             Nightwid 無雲


댓글 4

  • 최윤호

    2019.04.11 21:34

    축하합니다. ^^
  • Profile

    박상구

    2019.04.12 01:52

    축하합니다~ 내년엔 금상을.. ^^
  • 김철규

    2019.04.16 01:59

    축하합니다. 스케치가 천문관측의 주축이 되는 그날까지.... ㅎ
  • Profile

    김영주

    2019.04.26 19:07

    멋진 작품을 이제야 감상하네요...축하드립니다^^ 많은 전수 부탁해요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774
  • 송암천문대 바로 옆, 장흥유원지의 팬션에 놀러왔어요 7시에 눈이 떠져서 산책겸 높은 곳으로 올라오니 동쪽 산등성이가 꾸물꾸물하네요 ㅎ 다른 팬션 의자를 무단 점유하고 앉아서 일출을 감상했습니다 산능선 나무 사이가 간질간질 밝아지는 것이 이거 왠지.. 다이아...
2013-04-08 21:21:41 / 2013-03-04
thumbnail
  • 정병호 조회 수: 11911
  • 청소하다가 분실물 더 나왔습니다. 아이젠이랑 손수건 두고 가신 분~ 글고 박한규님 삼각대는 지난 월요일 눈 이후 우체부도 끊기고 우리도 못 나가서 다음주 중반에나 보낼 것 같습니다. 좀 만 더 기둘리셔요.
2013-04-08 21:22:02 박한규 / 2013-01-26
thumbnail
  • 정병호 조회 수: 13685
  • 다 가신 후 바깥 데크에 이런 삼각대가 버림받은채 홀로 서 있는걸 발견했습니다. 주인 나오셔유~~
2013-07-05 07:06:00 Patrick / 2013-01-16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9092
  • 시골 삶에서 가장 걱정되는 것 중에 하나가.... 뱀 입니다. 한적한 오솔길을 지나다가 갑자기 발견한 뱀^^; 그날의 산책은 물건너 가는거죠. 지나다가 보게되는 뱀은 양반입니다. 저도 사람이 무서우니 후다닥 도망가버리니까요. 문제는 독사. 아래집 아저씨가 얼마전 ...
2013-04-09 00:16:48 김경싟 / 2012-08-01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22308
  • 벌 중에 말벌이란 녀석이 있다 독성이 꿀벌의 500배가 넘게 강한 것도 있는 무서운 녀석들이다. 그중에 으뜸은 장수말벌이라. 이 녀석들은 소리부터 다르다 한마리만 날아도 출현을 금방 눈치채고, 4마리 정도 모여서 주위를 맴돌면 비행기가 날아가는 것 같다. 어쩌다...
2013-04-09 00:17:09 인동수 / 2012-07-29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9882
  • 집에는 고양이가 2마리 있다. 초롱이와 코코 초롱이 종자가 샴 이란다. 끝(발끝, 꼬리, 귀끝, 얼굴 등) 부분만 시커멓다. 고양이 답지 않게 애교가 많다. 순해서 사람을 가리지 않고 반긴다. 영리하다. 코코 종자? 모른다. 소로 치면 점박이 홀스타인 종? 쯤 되겠다. 밥...
2013-04-09 00:17:21 / 2012-07-29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5207
  • 올해 3월...충북 영동에 앞으로 정착할 집을 짓기 시작했다. 충북 영동. 애매하다. 누구는 강원도로 간 것으로 생각한다. 겨울철 눈이 오는 것으로 매일 뉴스에 나오는 강원도 영동지방 때문에. 생활권은 전북 무주이다. 무주가 거리도 가깝고 서울에서 접근하면 무주ic...
2013-04-09 00:17:34 김경싟 / 2012-07-29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4269
  • 숲속을 걷다 보면 차고 넘치는 작은 소리들로 가득합니다. 길을 걸으면 작년에 쌓인 나뭇잎 사이사이에서 자기 방어라고는 오로지 도망치고 숨을 수밖에 없는 작은 생명체들의, 부산함 탁 톡 톡톡 탁탁 스삭 사삭 .... 그러다 나뭇잎을 중간만 밟은 상태에서 물결처럼 ...
2013-04-09 00:17:49 김원준 / 2012-05-31
thumbnail
  • 정기양 조회 수: 14426
  • Burnham's Celestial Handbook의 처음에 나오는 시입니다 비록 문학에는 문외한이지만 누가 썼는지 모르는 이 시를 읽으면(Burnham이 썼나요?) 마치 내가 지금 별을 보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영어로 되어 있지만 나중에 번역에 도전해 보려고 합니다. Midnight...
2013-11-13 02:00:15 두별 / 2012-02-24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4992
  • 갑자기 이 경싟이라는 놈이 무슨 생각으로 독후감을 줄줄이 올리나 싶을 겁니다. 너그러이 눈감아 주십사. 사람마다 굵직한 꿈 하나에 우직하게 매달릴 수도 있고, 소소한 작은 꿈들 속에서 기뻐할 수도 있을 겁니다. 어떤 꿈이건, 꿈이 있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소중한...
2013-04-09 00:18:16 / 2012-02-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