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5번째 은상
  • 조회 수: 3025, 2019-04-26 19:07:59(2019-04-11)
  • 2019년 제27회 한국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은상을 받았다


    그림 부문은 4년 전에 처음 신설이 되었으나 

    나는 8년 전부터 내 그림을 스캔하고 인화해서 막무가내로 공모전에 보내고 

    전화로 메일로 질의(때로는 항의)를 했다 

    (물론 회신을 받은 적은 없었다)

    나의 작은 노력(또는 떼쓰기)이 얼마나 반영이 되었을지 모르지만 

    2015년에 처음으로 천문연 공모전에 그림 부문이 신설되었다. 

    (사진 공모전에 그림이라니 좀 이상해 보일수도 있지만 천문은 예술 이전에 관측이니..)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그림 부문 은상을 받았다. 

    그리고 그 5년간 그림 부문 금상 수상자는 선정되지 않았다. 단 한번도.


    스크롤을 내리며 올해 수상작들을 모두 훑어본다. 

    (수상작 링크 : https://www.kasi.re.kr/kor/education/post/astronomy-contest/10849)


    천체사진을 처음 보는 일반인이 보더라도 입이 떡 벌어질 엄청난 사진들이 이어지다가
    초라한 흑백의 흐릿한 그림 한 장이 보인다. 


    내가 그린 NGC 253이다
    입상사진.jpg


    남반구 오지의 해변가에서 거친 파도소리를 들으며 

    5시간 동안 그려서 만든 은하.. 

    2018년에 만든 스케치 중 가장 마음에 드는 한장이다. 

    스케치를 완성해 놓고 만족해 보기는 오랫만이었다

    그럼에도 손으로 그린 흑백의 은하는 

    화려한 풀컬러 천체사진에 비하면 한없이 초라하고 밋밋할 뿐이다 

    (그에 비례해서 천체 스케치를 즐기는 사람도 많지 않다) 

    내가 계속 입상을 하는 이유, 

    금상 수상자가 한번도 선정되지 않은 이유일 것이다.

    한국만의 문제는 아니다. 

    뉴질랜드에선 천체스케치를 하는 사람을 아직 찾지 못했다 (호주에는 그래도 꽤 있다)

    뉴질랜드의 천체사진 공모전에도 그림은 왜 안되냐 기회 될때마다 유력 인사(?)들께 떼를 써본다. 

    언젠가는 한국처럼 바뀔수 있기를 희망하며..

    아, 천문연 천체사진 공모전에는 

    그림으로 대상 받을때까지 10년이든 20년이든 계속 해볼 생각이다 ㅎ 

    그때쯤이면 천체 스케치를 사랑하는 사람도 더 많아지겠지

    [ 셀 수 없는 Dark patch,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뉴질랜드 Pakiri Beach에서 조강욱 (2018) ]

    NGC 253_ori_181006(2000px).jpg




                                             Nightwid 無雲


댓글 4

  • 최윤호

    2019.04.11 21:34

    축하합니다. ^^
  • Profile

    박상구

    2019.04.12 01:52

    축하합니다~ 내년엔 금상을.. ^^
  • 김철규

    2019.04.16 01:59

    축하합니다. 스케치가 천문관측의 주축이 되는 그날까지.... ㅎ
  • Profile

    김영주

    2019.04.26 19:07

    멋진 작품을 이제야 감상하네요...축하드립니다^^ 많은 전수 부탁해요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2016-12-29 06:46:33 voyance Email / 2014-11-25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1474
  • 가을은 色의 계절입니다. 산 정상에서 아래로 20% 정도 내려온 시점이 단풍의 시작이라고 하고 80% 정도 내려왔을 때를 절정이라고 한다네요. 꽃으로 가서 가을을 대표하는 꽃으로 국화와 코스모스를 꼽는데는 이의가 없을 겁니다. 코스모스 질서정연한 우주를 뜻하는 ...
2016-12-29 06:47:12 voyance par mail gratuite / 2014-09-27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2805
  • (털고 난 잣송이와 수확한 잣 185개...모아두고 보니 우리나라오 일본 같은 모양이 되었군요^^) 숲을 공부하다보면 이름이 그 식물의 특징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생김새로 이름을 얻기도 하고 쓰임새 때문에 불리우기도 하고 또는 맛과 향기로 이름을 부여받기도...
2015-01-08 19:53:17 정기양 / 2014-09-27
thumbnail
  • 박진우 조회 수: 4871
  • Facebook 을 보다가 LA사는 친구놈이 등산가서 찍은 사진을 보았습니다. 부럽기도 하고 별을 계속 봐야 되나 싶기도 하고 만감이 교차하는 하루였습니다.
2015-01-08 20:00:45 정기양 / 2014-07-23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8960
  • 무슨 꽃을 좋아하세요? 라고 하면 저는 그럽니다. 아니 제가 먼저 말하기도 합니다. "봄라일락가을국화! 봄에는 라일락이 좋구요, 가을엔 국화죠." 이유는 하나입니다. 은은한 향기 그런데 그 향기를 맡는 방법에 차이가 있습니다. 라일락은 길 가다가 문득 바람결에 실...
2014-05-01 00:47:44 김민회 / 2014-04-16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1025
  • 살고 있는 근처 군(郡)에는 LPG 충전소가 딱! 하나 있습니다. 郡 전체에 말이죠. 그런데 가격은 항상 최정상을 달리고 있습니다. 수요가 적으면 가격이 비쌀 수 밖에 없다는 것은 알겠지만, 반대로 시골이라 땅 값이 상대적으로 쌀터인데 가스값은 왜그리 비싼지 항상 ...
2014-04-17 02:34:11 김민회 / 2014-04-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257
  • 누군가 그랬는데.. 담배는 끊는게 아니고 참는 거라고.. 내가 보기엔 지름도 참는 것이지 누구에게나 지름신은 강림하실 것이다.. ㅎ;;; 나는 그간 장비에 대한 무지와 예민하지 않은 눈을 장착하고 있는 관계로 지름과는 담을 쌓고 살았는데 이제 한살 두살 먹다보니 ...
2014-04-02 08:54:23 조강욱 / 2014-03-10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9770
  • 고등학교가 미션스쿨이었습니다. 그래서 학교에는 선생님 이외에 목사님이 한분 계셨습니다. 나이가 꽤 드셨는데 약간 독특한 점이 있으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다른 건 기억이 거의 안나고 독특함을 넘어 약간 기이한 언행 두가지가 뚜렷합니다. 하나는 2학년 때로 기...
2015-01-08 19:58:27 정기양 / 2014-02-17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2030
  • . . . . . . . . 세상엔 참 놀랄 일이 많은 것 같습니다. 자동차 가격이면 뭐 그런대로 보석이라고 하면 뭐 껌값인 경우도 많으니 그런데 펜 가격이라고 하네요. 만년필. 펜의 본래의 쓰임새가 그만큼 가치가 높아진 것은 아니겠지요. 겉에 붙은 부수적인 꾸밈이 본래보...
2014-01-10 22:00:56 비단 / 2014-01-09
thumbnail
  • 김남희 조회 수: 9742
  • 가정의 평화를 위해 지난 주말 남산으로 꽃구경을 갔습니다. 저녁때까지 기다려 서울야경을 즐겼지만 전 도심 한 복판에서도 하늘을 내내 쳐다 보게 되네요. 남산에서 바라본 아르크투르스입니다...
2013-05-01 08:56:58 / 2013-05-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