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5번째 은상
  • 조회 수: 3025, 2019-04-26 19:07:59(2019-04-11)
  • 2019년 제27회 한국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은상을 받았다


    그림 부문은 4년 전에 처음 신설이 되었으나 

    나는 8년 전부터 내 그림을 스캔하고 인화해서 막무가내로 공모전에 보내고 

    전화로 메일로 질의(때로는 항의)를 했다 

    (물론 회신을 받은 적은 없었다)

    나의 작은 노력(또는 떼쓰기)이 얼마나 반영이 되었을지 모르지만 

    2015년에 처음으로 천문연 공모전에 그림 부문이 신설되었다. 

    (사진 공모전에 그림이라니 좀 이상해 보일수도 있지만 천문은 예술 이전에 관측이니..)

    2015년부터 5년 연속으로 그림 부문 은상을 받았다. 

    그리고 그 5년간 그림 부문 금상 수상자는 선정되지 않았다. 단 한번도.


    스크롤을 내리며 올해 수상작들을 모두 훑어본다. 

    (수상작 링크 : https://www.kasi.re.kr/kor/education/post/astronomy-contest/10849)


    천체사진을 처음 보는 일반인이 보더라도 입이 떡 벌어질 엄청난 사진들이 이어지다가
    초라한 흑백의 흐릿한 그림 한 장이 보인다. 


    내가 그린 NGC 253이다
    입상사진.jpg


    남반구 오지의 해변가에서 거친 파도소리를 들으며 

    5시간 동안 그려서 만든 은하.. 

    2018년에 만든 스케치 중 가장 마음에 드는 한장이다. 

    스케치를 완성해 놓고 만족해 보기는 오랫만이었다

    그럼에도 손으로 그린 흑백의 은하는 

    화려한 풀컬러 천체사진에 비하면 한없이 초라하고 밋밋할 뿐이다 

    (그에 비례해서 천체 스케치를 즐기는 사람도 많지 않다) 

    내가 계속 입상을 하는 이유, 

    금상 수상자가 한번도 선정되지 않은 이유일 것이다.

    한국만의 문제는 아니다. 

    뉴질랜드에선 천체스케치를 하는 사람을 아직 찾지 못했다 (호주에는 그래도 꽤 있다)

    뉴질랜드의 천체사진 공모전에도 그림은 왜 안되냐 기회 될때마다 유력 인사(?)들께 떼를 써본다. 

    언젠가는 한국처럼 바뀔수 있기를 희망하며..

    아, 천문연 천체사진 공모전에는 

    그림으로 대상 받을때까지 10년이든 20년이든 계속 해볼 생각이다 ㅎ 

    그때쯤이면 천체 스케치를 사랑하는 사람도 더 많아지겠지

    [ 셀 수 없는 Dark patch,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뉴질랜드 Pakiri Beach에서 조강욱 (2018) ]

    NGC 253_ori_181006(2000px).jpg




                                             Nightwid 無雲


댓글 4

  • 최윤호

    2019.04.11 21:34

    축하합니다. ^^
  • Profile

    박상구

    2019.04.12 01:52

    축하합니다~ 내년엔 금상을.. ^^
  • 김철규

    2019.04.16 01:59

    축하합니다. 스케치가 천문관측의 주축이 되는 그날까지.... ㅎ
  • Profile

    김영주

    2019.04.26 19:07

    멋진 작품을 이제야 감상하네요...축하드립니다^^ 많은 전수 부탁해요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3452
  •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지만, 우리동네에서는 징검다리라고 불렀습니다. 어릴때는 아래 사진과 같이 몸이 투명한데 크면은 시커멓게 됩니다. 앙증맞은 집게발은 물리면 간지럽습니다. 뒤로 움직이기 때문에 한손은 앞에 두고 쫒으면서 한손은 뒤에서 퇴로를 차단하면...
2003-06-09 09:15:01 / 2003-06-09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2357
  • 머리잘린 龍과 더 이상 연기를 내뿜지 않는 굴뚝 세월앞에는 철도 이기지 못하는군요... 원치않는 쓰레기는 오래도록 기억되는데, 그옛날 물풀로 배만들어 놀던 집앞 또랑은 이제 추억으로만 남아있습니다.
2003-06-09 09:02:52 / 2003-06-09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4831
  • 제가 다니던 국민학교의 전경입니다. 지금은 한학년에 한학급 밖에 없다네요. 놀이기구가 국민학교임을 잘 말해주죠? 오른쪽은 학교 입구에서 불침번을 서고 있는 사자와 호랑입니다. 앞쪽의 책읽는 소녀상은 어느학교에나 있죠? 왼쪽의 놀이기구는 30년도 더 된 것 같은...
2003-06-09 08:53:12 / 2003-06-09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5730
  • 화단에 있는 장미꽃입니다. 아름다음보다는 웬지 처량함이 느껴지네요. 오른쪽 꽃은 석류꽃입니다. 이빨같은 석류 알갱이를 입에 넣고 오물오물하면...침이 질질... 집 대문 바로옆에 있는 감나무와 단풍나무입니다. 왼쪽은 미나리...오른쪽은 가죽나무라고 합니다. 가죽...
2003-06-09 08:41:40 / 2003-06-09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6868
  • 오늘 마을 골목길을 가다보니 집 앞에 재미있는 텃밭을 가꾸고 있는 집이 있더군요. 기르는 품종은 맛있는 솔입니다. 어렸을 적 적을 많이 부쳐 먹었습니다. (솔=부추, 적=전) 근데....제가 보호받고 있는 건가요? 갇힌 건가요?
2003-05-19 03:51:07 / 2003-05-19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22349
  • 아름다고 한가로운 천문인마을의 봄 풍경입니다. ...................................................................... 해질무렵 천문인마을 건너편 길에서 바라 본 천문인마을 전경입니다. 천문인마을 옥상에서 바라 본 동쪽 풍경입니다. 서쪽의 모습 천문인마을로...
2003-05-12 07:54:38 / 2003-05-12
thumbnail
  • orionknife 조회 수: 15783
  • 멋진 수묵화 구경하십시요. 고전적 소재에서 탈피한 자유분방함과 호방한 기치를 느낄 수 있는 작품입니다. 파격적인 낙관도 인상적이지 않습니까?
2013-04-09 00:22:39 / 2002-11-28
thumbnail
  • gorillar 조회 수: 23786
  • 하늘만 바라보다 옛날 사진 하나 올립니다.6~7년전 평창근처 장진계곡에서...배경 화면으로 쓰시면 기분이라도 가을 하늘로 가지 않을까?
2013-04-09 00:22:21 / 2002-08-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