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남반구의 전시회
  • 조회 수: 3949, 2017-11-30 23:11:39(2017-11-26)

  • 남반구에서의 첫 전시회.


    지난 4월의 동호회 스타파티에서 만난 회원 한 분이 내 스케치북을 보다가 제안을 했다

    "11월에 천체사진 전시회 할건데 너도 참가할래?"

    새로운 곳에서 이름과 얼굴을 알리기 위해 목이 마른 관종이.. 마다할 이유가 없지.


    여러가지 안이 오고 가다가, 나는 그동안 모아놨던 액자들을 사용하기로 했다. 

    모든 것이 한국에 비해 뒤떨어진 여기서는 스캔본을 인화하는 것도, 표구를 하는 것도 한국보다 몇 배의 비용이 든다.

    수년간 별하늘지기 전시회와 여러 전시회에 출품하고 회수(?)한 액자들을 이렇게 재활용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


    전시회 이틀 전, 이번 전시회 기획자이자 동호회 회원의 집에서 전시할 그림을 최종 선정하는 중

    2000_20171114_195013.jpg

    (사실 가장 좋아하는 그림들은 서울 인근에 이미 다 걸려있다)



    장소는 뉴질랜드 Auckland에 위치한 Waiheke Art Gallery.

    지난주부터 오클랜드 천문동호회 회원들 몇명과 "LIGHT THROUGH THE NIGHT"라는 주제로 전시를 시작했다

    https://www.waihekeartgallery.org.nz/whats-on/exhibitions/light-through-the-night/


    2000_20171117_170427.jpg


    2000_20171117_170430.jpg


    2000_20171117_170436.jpg


    (전시 기획자 Nalayini 아주머니)

    2000_20171117_170748.jpg


    덕분에 전시회 오프닝 파티에도 참석해 보고..

    여기 사람들은 파티를 어떻게 즐기는지도 배워 본다.


    오프닝 세레머니 시작

    2000_20171117_180734.jpg


    2000_20171117_180818.jpg


    2000_20171117_181527.jpg


    와인 한 잔씩 들고 쉴새 없이 떠드는데

    뉴질랜드 섬나라 영어는 액센트가 특이해서 

    어메리칸이나 브리티쉬보다 훨씬 더 알아듣기가 힘들다.

    나도 자연스럽게 낄낄거리며 떠들고 싶지만 내공이 한참 부족..


    2000_20171117_185103.jpg



    오프닝이 끝나고 자유 관람. 

    내 그림이 가장 많이 걸린 관계로, 왜 사진을 안 찍고 그림을 그리는지 꼭 설명하고 싶어서

    내 그림이 전시된 섹션 앞에 탁자를 가져다 놓고 점찍기 신공(?)을 시연했다


    그들에 비해서 한참 부족한 영어로 

    천체스케치가 무엇인지 모르는 미술관 관람객들에게

    내 작업이 무슨 의미인지 쉴새 없이 떠들려니

    어느새 팔과 몸이 만나는 부분(?)은 땀으로 흥건히 젖고 시간은 몇 배는 빨리 흘러간다 

    (영어가 딸리는 상황에서는 항상 그쪽 부분에 땀이 난다. 이유는 나도 모른다 ㅡ_ㅡ)


    IMG_1465.JPG



    뒷 사진의 셀카 주인공과 한장. 월출을 포착한 것은 의도한 것은 아니시란다.

    나는 처음 뵌 형님이었는데..

    이미 나를, 별그림 그리는 특이한 애라는 것을 알고 있어서.. 그것만으로도 감사했다. 

    2000_IMG_1470.JPG



    전시회인데 본인의 작품을 파는 사람이 많다. 
    나는 안 팔겠다고 했더니 내 그림에는 NFS(Not For Sale)라고 딱지를 붙여놨다
    직접 종이에 그린 원본 아니면 안 팔 이유도 없겠네?



    자원봉사로 전시회를 기획한 Nalayini 아주머니 부부가 전시회 오프닝을 마치고 저녁을 사주셨다

    별로 금전적으로도 도움될 것 없어 보이는 뜨내기 동양인에게 감사한 호의를 베푸는 것은..

    같은 것을 보고 기쁨을 나누는 동지애와 즐거움 때문이리라.


    Rotated_2000_20171117_204954.jpg


    한국에서는 한봉지 4천원에 20개쯤 들어있는 굴을 사다가 집에서 가끔 혼술도 했는데..

    여기서는 굴이 워낙 비싸서 꿈에도 못꿨다

    레스토랑에나 와야 먹을 수 있는.. 한국보다 7배쯤 비싼 가격에 말이다.

    2000_20171117_201018.jpg


    1년여만에 맛보는 신선한 굴 맛에

    감동의 눈물이 날 뻔 했다




                                      Nightwid 無雲



댓글 3

  • 김재곤

    2017.11.26 04:46

    어제 마침 굴이 제철이라고 집사람이 1만원 어치 굴을 사왔는데, 많아서 남겼습니다.. 강욱씨 먹는 굴이 제가 먹은 것보다 사이즈가 더 커보이네요. 

    시장에서 큰 굴은 8천원이던데(더싸요.)


    하지만,,, 별쟁이에게 중요한 별하늘은...
       한국 굴 1만원             <<<<                     뉴질랜드 굴 ????
       한국 홍천가는데 3시간  >>>>>>>>>>>>>> 뉴질랜드 홍천급 밤하늘 20분... 

    아호.......

  • 김철규

    2017.11.26 07:11

    저번주에 통영에 인터넷으로 5만원 어치 석화 주문해서 6명이 다 구워먹지 못하고 남겼는데,,, ^^ 앞으로 석화 먹을때마다 강욱씨가 눈에 밟히겠어요.

  • 김민회

    2017.11.30 23:11

    여유가 보이네요. 뭐든 열심히 하다보면 일부러 내세우지 않아도 삐끔히 드러나 보이지요. 곧, 어느 곳 천문대장 되는 거 아뇨!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별` +2
  • 김경식 조회 수: 16028
  • 근래에 만화책을 몇권 샀습니다. 이미 본 것이지만 워낙 마음에 들어서... 그때 사지는 못했지만, 다음에 오면 꼭 사야지 하고 생각한 것은 김동화 작가의 만화였습니다. 근데 어제 우연히 신문을 보니 김동화님의 연재만화가 있더군요. 제목은 “별” 어릴적 시골에서 마...
2003-07-05 15:12:45 / 2003-07-05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0752
  • 2003.7.5(土) 천문인마을의 초록색 여름 표현법입니다. 언젠가는 저 탁자에서 삽겹살을 구워, 밭에서 한창 자라는 채소와 함께 만찬을 즐겨보고 싶네요. *^^* 방금 오늘저녁 메뉴는 삼겹살로 결정되었습니다. 안방에서 밀려났으나 오히려 초원이 더 어울립니다. 저 항아...
2003-07-07 04:38:46 / 2003-07-07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1875
  • 오래간만에 일주사진을 한번 찍어봤는데... 세계 최초로 24시간 북극성 일주를 찍었습니다. 그렇다고 24시간 노출을 준 것이 아니라 한순간에 온 심혈을 기울여 찍어 냈습니다. 일생일대의 역작... 바로 ↓ 요거이 그것입니다. [ 제 목 : 죄 송 합 니 다 ‼ ^^; ] 오...
2003-07-18 02:02:33 / 2003-07-18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1549
  •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들입니다. 미래소년 코난은 빠졌네요. 달은 휘엉청하고 날씨는 그저그렀고... 만화로 옛생각을 해봅니다.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84年) 천공의 성 라퓨타 ('86年) 마녀 배달부 키키 ('88年) 이웃의 토토로 ('88年) 원령공주: 모노노케 히메 (...
2003-07-18 03:41:39 / 2003-07-18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2796
  • 집(신림동) 앞에는 냇가가 있습니다. 그러나 말만 냇가일 뿐... 물이 지속적으로 흘렀으면 좋으려만, 여름 비 올때 잠깐 물이 흐르는 건천입니다. 고가가 냇가 양쪽을 애워싸고 있는데 한쪽은 지하철 2호선, 한쪽은 도로입니다. 근래 내린 비로 냇가에 물이 흐르는데 아...
2003-07-25 04:31:17 / 2003-07-25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11761
  • 지난 15일 날씨가 무척 좋더군요. 태안의 청포대 해수욕장에 가서 하루를 보냈는데, 조개잡는 재미가 정말 솔솔하더군요. 동해와 서해의 바다는 나름의 재미가 따로 있습니다. 별찌는 서해가 더 좋은가 봅니다. 동해갔을 때는 바다에 발도 담그지 않더니, 서해에서는 뛰...
2003-08-19 09:21:59 / 2003-08-19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9607
  •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으로 유명한 박흥용 作 "내파란 세이버"의 한장면입니다. 요즘 유난히 비가 많네요. 현재도 비가 옵니다. 별이 비처럼 쏟아지는 감격을 맛볼 날이 곧 오겠죠?
2003-09-03 09:11:43 / 2003-09-03
thumbnail
  • 윤용일 조회 수: 11883
  • 한강변으로 바람쐬러 나갔다가 작년에 끄리가 잘 잡히던 문호리에서 낚시를 잠깐 했습니다. 금색스핀너를 던지자 마자 물고 나오는 꼬마 배스.. 이런 사이즈 몇마리가 계속 물고 늘어져서 한 20-30번 던지다가 장소이동.. 청평댐 밑으로 갔는데 결과는 꽝.. .
2003-09-08 01:49:10 / 2003-09-08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9818
  • 별찌가 과천 현대미술관에 가서 사온 엽서들 중에 하나입니다. 이 그림을 보고 고른 것은 아니겠지만, 영감을 받았나? ('이서지'의 한국풍속도)
2003-10-18 09:04:31 / 2003-10-18
thumbnail
  • 김경식 조회 수: 22152
  • 98년도 가을이었던 것 같네요. 아내와 같이 사진 교육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사진 촬영법과 현상/인화 하는 방법을 배웠었죠. 이론적인 것을 배우고 다 같이 덕수궁→종로→인사동으로 해서 출사를 나갔습니다. 다녀와서 직접 현상/인화를 해보고 자신의 사진 중에서 3점...
2003-11-07 21:08:38 / 2003-11-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