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댓글 14

  • 김남희

    2017.07.31 00:22

    축하합니다..1일달...전 아직 못봤네요..ㅠ
    수요일이 하늘 좋다는데. ...
  • Profile

    박상구

    2017.08.01 09:46

    사실 바람이 많이 불던 날이었습니다. 눈물 콧물 흘리면서 하늘 쳐다보던 게 다시 생각나네요 ^^;

    이번 수요일엔 저는 야구장에 있을 예정이라 ㅎㅎ


  • 김철규

    2017.07.31 01:12

    오랜만의 별툰이네요. 언제나 별지기들의 감수성을 자극하십니다. ^^
  • Profile

    박상구

    2017.08.01 09:48

    감사합니다 ^^

    많은 분들과 공감할 수 있는 얘기를 자주 나눌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조강욱

    2017.07.31 17:19

    얇은 달 스토커인 저로서는 한컷 한컷 너무나 공감되는 얘기들이네요 ㅎㅎㅎ
    그림도 스토리도 하늘색도 모두 걸작입니다
  • Profile

    박상구

    2017.08.01 09:56

    강욱님의 달 스토킹이 저에게도 영향을 많이 줬죠 ^^

    노을진 하늘은 표현하기가 참 어렵네요 ...ㅎㅎ

  • 이윤행

    2017.08.01 16:50

    그믐달 보는 장소는 낯선 장소인데 어디인가요? ㅎㅎ
  • Profile

    박상구

    2017.08.01 22:49

    무당파의 무당산과 같은 곳이라는... ㅎㅎ

  • 김진아

    2017.08.01 21:20

    며칠전에 정말 오랫만에 하늘을 보았고.... 건물과 건물 사이에 딱 걸려있는 달을 보았네요~
    늘 보는 달이지만 늘 멋지고 감동인것 같아요~
    저도 1일과 29일의 달을 꼭 챙겨봐야겠어요~~~!!
    오랫만에 별튠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힐링하고 갑니다~!
  • Profile

    박상구

    2017.08.01 22:50

    관측지 가서 힐링 한번 하셔야죠 ^^

  • 김민회

    2017.08.04 18:09

    커피 맛나겄다~ 데워진 옥상에선 더 맛있겠지.
    언제봐도 죽여주는 그림 솜씨!
  • Profile

    박상구

    2017.08.07 08:11

    ㅎㅎ 칭찬 감사드립니다

  • 최윤호

    2017.08.08 11:51

    비너스의 눈섭은 언제나 봐도 설레입니다. ㅎ
  • Profile

    박상구

    2017.08.08 21:44

    넋을 놓고 보게 되는 광경 중 하나인 것 같아요 ^^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2017-08-08 21:45:13 관심은하 / 2017-08-04
thumbnail
2017-08-08 21:44:08 관심은하 / 2017-07-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47
  • 나는 한국에서 단 한번도 비너스 벨트를 제대로 본 적이 없었다. 다만 호주의 아웃백과 스웨덴의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만 몇 번 봤을 뿐이다. 하지만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인 오클랜드에선 날만 맑으면 어디 산에 올라가지 않아도 언제나 비너스 벨트(Belt of Venus)를 ...
2017-06-14 15:42:04 rocky / 2017-06-13
thumbnail
2017-04-25 14:51:46 진진아빠 / 2017-04-25
thumbnail
2017-06-26 18:52:10 이프리마 / 2017-03-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64
  • 중고로 구입한 Lunt 60mm. 싱글스택의 성능은 너무나 완벽했지만 더블스택의 상은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었다 작년 4월, Arizona 투싼에 위치한 Lunt 본사에 더블스택 필터를 A/S 보내놓고 두달이 지나도 답이 없어서 쪼았더니 그제서야 일 시작한듯.. 또 한달이나 걸려...
2017-02-14 19:43:45 조강욱 / 2017-01-21
thumbnail
  • 박상구 조회 수: 28286
  • * 마지막 컷 분화구 그림에서 가장 큰 분화구 세개의 이름은 위에서부터 페타비우스(Petavius), 벤델리누스(Vendelinus), 랑그레누스(Langrenus)입니다. 밝은 고리는 아마도 랑그레누스의 위성(?)분화구인 "Langrenus X"일겁니다. 마침 해가 지는 지역에 걸쳐...
2016-10-05 10:55:42 관심은하 / 2016-09-18
thumbnail
  • 박상구 조회 수: 3447
  • 요즘은 목성이 낮에 하늘에 떠 있어서 볼 수 없지만, 내년 봄 즈음이면 밤하늘로 돌아올테지요. 다시 그 멋진 모습을 보길 기다려봅니다.
2016-09-12 13:10:46 관심은하 / 2016-09-05
thumbnail
2016-09-07 19:51:43 관심은하 / 2016-07-09
thumbnail
2016-07-09 16:07:44 관심은하 / 2016-0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