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2012.10.7(일) 내 안의 나 (ngc6997)
  • 김경싟
    조회 수: 8693, 2012-10-15 01:52:39(2012-10-14)
  •  

    2010년 9월에 카시오페이아자리를 파인더로 훑다가 파인더상에 조그마한 또다른 카시오페이아 별자리가 떠올랐습니다.

     

    in_cassiopeia_1.jpg

     

    그래서 일명....cassiopeia in Cassiopeia 라고 명명을 했었지요.

     

    파인더로 보면 5개의 별만 선명하게 보이지만,

    망원경(접안렌즈)으로 보면 주위의 별들도 같이 보이면서 조금 감흥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쌍안경 대상이라는 것이지요^^

     

    위치를 사진으로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in_cassiopeia_2.jpg

     

     

     

    이번에 북아메리카 성운에서 놀다가 비슷한 패턴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ngc7000_urano.jpg 

     

    북아메리카 성운(North America Nebula)은 ngc7000인데,

    성운의 경계안에 산개성단(ngc6997, ngc6996, Cr428)과 암흑성운(B352, B353)이 있어 이를 관측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오히려 본 성운은 사진으로는 멋지지만, 안시로는 보기도 쉽지 않습니다.

     

    성운안의 성단 중에 ngc6997

    이 성단의 이름을 cassiopeia in Cassiopeia 와 같이 north america in North America로 불러주고 싶습니다.

     

     

    사진으로 먼저 보겠습니다.

     

    ngc7000.jpg

    (출처: http://www.takayuki-astro.com/image/stl/large/ngc7000_cle.jpg)

     

     

    산개성단 ngc6997이 성운 속에서 빛을 발하고 있지요?

    그럼 이것이 어떻게 north america가 될까요?

    이건 그 부분을 확대한 다른 사진을 봐야 합니다.

     

    아래 사진은 위 사진에서 흰 box 친 부분을 확대한 사진입니다.

    돕으로 보면 위 아래가 바뀌어 보이므로, 망원경으로 보이는 모습으로 하려고 사진을 뒤집었습니다.

     

    ngc6997.jpg

    (출처: http://1.bp.blogspot.com/_qSYNsvp9oPA/S9P520IUwmI/AAAAAAAAAww/1-K6NdTHMSU/s1600/NGC+7000+-+North+America+Nebula+(21+August+2009).jpg)

     

     

    north america의 원래 모습에서 캐나다 부분이 빠진...미국을 main으로 한 north america(북아메리카)입니다.

     

    사진위에 그림을 그린 것을 보기 전에

    북아메리카의 야경을 찍은 조그마한 사진을 보시면 일명 '북아메리카 성단'의 모습을 더 쉽게 뽑아낼 수 있습니다.

     

     

    북아메리카에서 플로리다의 삐죽한 모습이 북아메리카 특색을 가장 잘 나타내주고,

    동부해안의 밝은 별은 뉴욕New York이라 정했습니다.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이 될 수도 있지만, 굳이 뉴욕이라고 했습니다.

    그 이유는,

    맨하탄에 국립현대미술관(MOMA)이 있는데 그 미술관에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 그림이 있기 때문입니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야경사진에서는 동부가 훨씬 밝은데,  성단은 서부에 더 밝은 별들이 많습니다.

     

     

    카시오페이아 안의 카시오페이아 (cassiopeia in Cassiopeia)

    북아메리카 성운 안의 북아메리카 성단(north america in North America)

     

    이런 패턴은 쭉~ 찾아갈 예정입니다.

     

    kimks_small.jpg

댓글 3

  • 조강욱

    2012.10.14 19:59

    저는 스케치를 재구성하고, 싟형님은 밤하늘 대상 자체를 재구성하고 있군요.. ㅎ
    방법은 많이 달라도 그 지향점은 비슷한 길이라 생각합니다
  • Profile

    김원준

    2012.10.14 21:57

    7000은 10X50 쌍안경으로 보는게 가장 잘 보이는거 같습니다.
    몇번보다보니 펠리칸도 어렴풋이 윤곽도 드러나구요.
    아주 맑은날 하늘 좋은곳에서는 어렴풋이 육안으로도 확인 가능한거 같습니다.
    올해는 이미 너무 늦엇고 내년에 아메리카 인 아메리카 한번 찾아보겟습니다.
  • 김남희

    2012.10.15 01:52

    오늘 7000번 보러갑니다. 후지논10X50을 빌렸습니다.ㅋ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김경싟 8693 2012-10-14
917 박한규 8027 2012-10-15
916 김남희 9009 2012-10-16
915 강경원 6586 2012-10-16
914 김남희 8238 2012-10-20
913 김남희 7537 2012-10-26
912 조강욱 7093 2012-10-30
911 조강욱 10535 2012-11-18
910 조강욱 86782 2012-11-20
909 조강욱 13253 2012-11-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