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7/29 중미산 관측
  • 이민정
    조회 수: 6596, 2003-07-31 20:27:36(2003-07-31)
  • 7월 29일..
    지루한 비가 그치고 펼쳐지는 파란 하늘에 기대를 걸고 오랜만에 중미산으로 갔습니다.
    관측지의 서쪽하늘로 뻗치는 광해가 굉장히 심하고 주변이 밝았지만,
    투명도가 워낙 좋은 하늘을 만나서 그런지 어두운 몇가지 대상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지요.

    백조자리의 NGC6826의 깜빡이는 행성상성운이 이날은 전혀 깜빡이지 않고 주변시 직시일때 모두 동그랗고 밝은 모습이었습니다..
    대상의 광량이 충분하면 직시일때도 성운의 중심과 가장자리가 모두 잘 보이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굽이굽이 휘돌아가는 베일성운과, 초승달 성운인 NGC6888이 완전한 C자 모양으로 뚜렷이 보이구...

    무엇보다도 14.5의 표면등급(SB)인 NGC147(안드로메다 위성은하)를 10인치로 본 게 가장 큰 소득이었습니다.. 
    실제는 타원은하인데, 아이피스 속의 은하의 모양은 구별할 수 없고, 별이 없는 빈 공간에 상당히 큰 성운이 꽉 찬 느낌이었습니다.
    NGC147은 관측할때마다 안보인 대상이나 이날 투명도가 좋아서 그런지 생각보다 쉽게 찾아지더군요..

    서쪽하늘로 넘어가는 궁수자리의 삼렬성운은 빛바랜 모습이나 중심부의 갈라지는 암흑대는 뚜렷하게 보이고,
    M27(아령성운)은 먹다버린 사과로 볼 수 없이 살이 많이 붙어있었습니다.
    OIII-필터를 끼니 대상이 너무 밝아져 차라리 그냥 관측하는게 나은것 같더군요.
    그밖에.. NGC7293 (쌍가락지 성운)과 NGC7331, NGC258, 185 등과 유명한 메시에 대상들을 관측하였습니다..
    주말관측이었다면 M33이 높이 올라올 때를 기다렸다가 보고 왔을텐데..^^

댓글 4

  • 배철균

    2003.07.31 20:48

    저도 간만에 날씨가 무지 좋아 안산에서 가까운 대부도로 관측을 갔습니다.여기 대부도에 좋은 관측지를 발견했는데 은하수가 보이는게 아주 좋았습니다.별똥별도 무지 많이 보았고 여러개의 대상도 많이 보았습니다. 저는 집이 가까운 핑계로 안산에 사시는 박정용씨와 날밤새고 돌아 왔답니다.^^
  • 이현동

    2003.07.31 22:11

    저도 집사람 꼬셔서 뒷산 공원으로 일명 `태교관측`하러 갔는데,,, 정작 저 혼자 좋아했던 것 같아요...(집사람은 하품만하고...) 화성이랑 몇가지 보고 왔는데,,, 중미산 간 분들 무지 부러웠습니다.
  • 최형주

    2003.08.01 01:17

    258은 원제 봤디여? 혹 278아닌가요? 258도 260과 252가 한시야 보일테니 재미있겠어요 다음에 봐야지.... 현동씨 `태교관측`이란 말 느낌이 좋은데요. 자주 해봐요.
  • 이민정

    2003.08.01 13:20

    NGC 278 맞심더..^^;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347 이현동 60545 2002-07-31
1346 김경식 25114 2002-09-07
1345 이민정 19098 2002-09-09
1344 이민정 21722 2002-09-09
1343 최형주 25560 2002-09-09
1342 최형주 18095 2002-09-09
1341 김경식 18828 2002-09-09
1340 김경식 21265 2002-09-12
1339 이민정 22571 2002-09-22
1338 이민정 32745 2002-09-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