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2020 12 12 강원도 관측기 – Cassiopeia A를 관측하다
  • 조회 수: 231, 2020-12-17 08:07:28(2020-12-14)
  • 이번 토요일은 새벽녘에 눈이 예상 됐지만 12시경 까지는 맑을 예보여서 강원도로 관측을 나갔습니다

    아무래도 민감한 시기이기에 서로 눈동양은 하지 않고 최대한 방역에 신경 쓰려 했습니다 ^^;

    투명도와 시상 모두 그다지 좋지는 않고 미세먼지 탓인지 광해도 좀 있었습니다만 관측에 나름대로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 같아 

    이렇게 관측기를 남깁니다.

     

    장비: 남스돕 20인치 F3 (F3.4 with paracorr II)

    에토스 6mm 288 X

    에토스 4.7mm 368X

    Lumicon OIII filter

     

    Cassiopeia A

    Hubble_s_view_of_supernova_explosion_Cassiopeia_A_pillars.jpg

    <Cassiopeia A의 허블망원경 사진입니다>


    cassiopeia A는 우리은하에서 가장 최근에 터진 초신성의 잔해로서 약 300년전쯤 그러니까 1700년대 초반 폭발하였을 것으로 짐작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흥미로운점은 역사적으로 이 초신성에 대한 기록이 아무데도 없다는 점입니다.

    위치가 북반구에서는 항상 보이는 위치이기 때문에 어느 계절에 터졌어도 항상 보여야 하는데 아무런 기록이 없는 점을 이상하게 여긴 천문학자들은 폭발 직전 부풀어 오른 항성의 외피층이 암흑성운의 역할을 하여 초신성 빛을 가리고 흡수 했을 것이란 모델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대상은 천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radio전파원이기 때문에 첫 발견도 1940년대 전파간섭계로 발견되었고 그 이후 광학적으로 확인이 된 대상입니다 .

    사진을 찾아보면 전형적인 SNR(SuperNova Remnant)의 모습이고 최근 터져서인지 베일 성운처럼 많이 퍼지지도 않은 모습입니다. 최근 별의 탄생부터 소멸에 이르는 일생 단계에 대한 관측에 흥미를 갖게 되어 이 대상을 꼭 보고 싶었는데 문제는 스카이사파리에 이 대상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었습니다.

    이렇게 작고 어두운 대상은 정확한 위치를 알고 그 지점을 주변시로 한참 보아야 떠오르기 때문에 정확한 성도가 필수입니다. 그런데 이대상이 수록된 성도를 찾을 수 없다니 참 막연했습니다.

    그래서 구글에서 비교적 화각이 넓게 나온 사진을 찾은 후 스카이사파리에서 대상이 대략적으로 있을 곳으로 추측되는 위치를 찾아 확대 축소를 무한히 반복해가며 사진과 같은 모양의 별 배치를 찾았습니다. 매일 퇴근 후 틈나는 대로 스카이 사파리를 찾아본 결과 다음과 같은 별 배치를 찾았습니다.

    CasA-LRGB2small.jpg 

    IMG_032022.png

    어떻게 두 개가 매치가 되십니까?

    스카이 사파리에서의 위치를 기억한 후 이번 관측에서 실제로 찾아보았습니다.

    스카이사파리에서 찾았던 별 배치와 실제 관측을 비교해보니 200배 이상 올려야 하더군요.

    에토스 6mm 288배에서 OIII 필터까지 사용하니 상당히 어두웠지만 주변시로 한참 응시하자 얼룩이 보이기 시작 합니다. 빙고!!

    이 위치를 찾기까지 구글사진 하나만 들고 맨땅에 헤딩했던게 떠올라 너무 감격스러웠습니다. 감격에 겨운 나머지 즉석에서 생전 처음으로 스케치를 하였습니다.

    IMG_0319.PNG

    스케치라야 흰 얼룩이니 매우 단순하죠 ^^;

    이렇게 가을부터 숙원사업이였던 Cassiopeia A관측을 올해가 가기 전 마무리하고 다음 대상으로 가봅니다.

     

    Abell 427

    제가 가장 좋아하는 가을대상인 ngc891근처에 있는 대상입니다.

    891 찾을 때 쓰는 6등성 길잡이별 반대편에 있습니다

    처음 볼때는 아무것도 안보이는데 심호흡을 하고 주변시로 찬찬히 훑어보면 하나씩 떠오릅니다.

    에토스 4.7mm 368배로 관측하였습니다.

    IMG_0311.PNG

    NGC 대상들을은 쉽게 보였고 사진에 MCG+7-6-6으로 명명된 PGC9108도 생각보다는 쉽게 보였습니다. 15.17등급의 UGC1866이 잘 안보여서 오분정도 응시 후 검출하였씁니다.

    Hickson 대상처럼 오밀하게 모여있는 편은 아니지만 유명한 대상 옆에 바로 붙어있어서 재미있게 관측했습니다.

     

    그 후에는 날씨도 오락가락해서 이것 저것 관측하다보니 예상대로 1230분경 구름이 들어오더군요 서울로 들어서며 조금씩 눈발이 날리는데 집에 올때까지도 Cassiopeia A에 대한 감격이 여운에 남더군요..

     

    <스케치를 제외한 모든 이미지는 구글이미지에서 가져와 편집했습니다>

댓글 12

  • Profile

    김원준

    2020.12.14 20:11

    축하드립니다.
    안그래도 그 유명한 초신성의 잔해를 관측햇다는 소식을 접할수없어 의아해햇는데
    너무 안보여서 그런것이엇군요.
    가능하시다면 카시오페아자리 어느쪽인지 간략하게라도 위치를 표시해주실수 있겟습니까?
  • 이한솔

    2020.12.14 22:07

    밑에 최승곤님 댓글처럼 우라노에 나온답니다.

    스카이 사파리에서는 hubble 12 근처에 있습니다.

    22인치로 도전해 보세요 ㅎ

  • 최윤호

    2020.12.14 20:59

    Cassiopeia A을 알고는 있었지만 이걸 볼 수 있다고 생각지도 못했네요. 아마도 선배님께서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관측하신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ㅎ 근데 밝기나 크기 데이터가 어디 있는데 없을까요?
  • 이한솔

    2020.12.14 22:09

    천문학자들에게는 엄청 관심있는 대상인데 구글링 해봐도 밝기 정보는 없네요..

  • 최승곤

    2020.12.14 21:56

    검색해보니.. 적경 23시 23분 24초 / 적위 58도 48.9' 로 나오네요.. 우라노 18 페이지에 나옵니다.

    대단하십니다..

  • 이한솔

    2020.12.14 22:10

    아 우라노에 나오는군요 찾아봤으면 더 빨리 관측할 수 있었을텐데...ㅎ

    적경 적위는 알고 있어서 적도의가 아닌걸 안타까와 했었습니다 ㅎㅎ

    우라노 보고 위의 제 사진들 참조하면 쉽게 보실수 있을 듯 합니다 

  • 김민회

    2020.12.15 01:13

    축하합니다.한솔님 때문에 또 도전할 꺼리가 생겼습니다. 스케치도 처음치곤 멋지구요 ㅎㅎ
  • 이한솔

    2020.12.15 04:22

    감사합니다.

    우리나라 하늘에선 18인치로 힘들 것 같기도 하고.. 20인치 오면 꼭 보세요 ^^

  • 최승곤

    2020.12.15 10:23

    관측기를 읽으면서 한솔님의 열정과 노력, 깊이에 다시 한번 놀라게 됩니다.
    관측에 임하는 자세는 어떠해야 하는지 배우게 되네요. 나 자신이 많이 부끄럽기도 하구요.

    많이 배우게 되어 항상 감사합니다...

  • 이한솔

    2020.12.16 04:28

    과찬에 쑥스럽습니다^^;

    그냥 제가 재밌어서 하는 거니까 큰 의미 안두셔도 될 것 같고

    요즘 자주 뵈고 있지만 더 자주 뵙고 즐겨 보아요^^

  • 김병수

    2020.12.17 07:28

    오랬만에 사이트 들어왔더니 반가운 이름이 있군요. 감동적인 관측기 잘 읽었습니다.
  • 이한솔

    2020.12.17 08:07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가끔이라도 뵀으면 좋겠어요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414 조강욱 116 2021-05-29
1413 최윤호 117 2021-03-09
1412 최윤호 118 2021-04-12
1411 최윤호 118 2021-04-26
1410 조강욱 118 2021-05-22
1409 최윤호 119 2020-10-17
1408 최윤호 125 2021-05-04
1407 최윤호 128 2020-11-17
1406 최윤호 130 2021-04-14
1405 최윤호 138 2021-05-11
1404 최윤호 141 2020-10-24
1403 최윤호 144 2021-05-08
1402 조강욱 152 2021-09-28
1401 최윤호 159 2020-10-14
1400 김재곤 159 2021-10-04
1399 최윤호 164 2020-10-20
1398 최윤호 166 2020-10-15
1397 최윤호 173 2020-12-21
1396 최윤호 173 2021-04-03
1395 최윤호 182 2020-10-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