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2020 11 20 관측기 Herbig-Haro object를 관측하다
  • 조회 수: 179, 2020-11-23 20:59:18(2020-11-23)
  • 금요일 예보는 좋았지만 관측지에 도착해서도 하늘을 꽉 메운 두꺼운 구름이 걷힐 것 같지 않았습니다. 화성만 가끔씩 깜박이듯 보이는데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다보니 11시쯤 하늘이 열리기 시작합니다. 마침내 하늘이 활짝 열리는데 투명도가 최상은 아니였지만 망원경으로 보니 역대급의 시상입니다

    그동안 대구경으로 관측해보면 투명도보다도 시상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느껴왔기에 기대감을 가지고 관측을 시작합니다.

     

    관측지 : 홍천

    장비 : 20인치 f 3.45 남스돕

    10mm 에토스 173

    6mm 에토스 288

    10mm 애토스 + 2.5배 파워메이트 432

     


    Maffei 2

    지난번에 maffei 1을 성공한 뒤 내친김에 maffei 2에 도전해 봅니다.

    아이피스 호핑을 통해 미리 준비한 사진과 대조해 목표에 도달한 후 주변시로 검출하기 시작합니다.(이 정도로 작거나 어두운 대상들은 스카이사파리 성도만으로 찾기는 어렵고 미리 구글에서 사진을 준비해가서 별 배치를 대조해야 합니다)

    한참을 보고나니 뭔가 흐릿하게 느낌이 나면서 언뜻 언뜻 별상 핵이 느껴집니다. 이것도 성공이구나! 하고 확인을 위해 구글 이미지를 검색하기 시작합니다

    그러던 중 찾은 사진 하나.

    Maffei1_Maffei2_26aug2014-574x1024.jpg


    아무리 생각해봐도 제가 본 별상핵은 핵에 겹쳐있는 별일 가능성이 농후 하며 은하라 느껴지는 얼룩은 아이피스상 어디에서도 찾을 수 있었기에 

    이건 못본걸로 하는게 맞다라고 판단하였습니다.ㅠㅠ 

    16등급 대 은하를 몇 번 본적은 있었지만 이건 퍼져있는 형태여서 힘든 것 같습니다

    안시관측에서 어두운 대상은 늘 자기검열을 통해 확인되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Herbig-Haro 1,2 (HH1, HH2)

    허빅-아로 천체는 별의 탄생 과정 중 발생하는 일시적 현상으로 protostar(원시별)가 강체회전을 하며 양극으로 플라즈마를 뿜어내며 

    이것이 성운에 emission되며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현재까지 약 400여개가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HH_object_diagram_svg.png



    그중 가장 먼저 발견된 HH12를 찾아봅니다. 이건 오리온자리 ngc1999 열쇠구멍성운 바로 근처에 있습니다.

    1200px-HH_1-2_Hubble_WFC3.jpg


    에토스 10에 파워메이트를 끼워 432배로 만들어서 관측해봅니다.

    이 배율에서 열쇠구멍은 정말 크고 선명하게 보입니다.

    미리 준비해간 사진과 스케치의 위치에서 흐린 얼룩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HH2가 비교적 잘보이고 HH1이 힘겹게 보입니다.


    hh12.png


    허빅-아로 대상들은 별의 탄생과정에서 수천년 정도 단기간(?)만 존재하는 대상이고 실제 몇 년 사이에도 모양이 변하는 대상입니다

    2012년 호주 원정관측에서 투명도 높은 하늘과 높은 오리온의 고도에서도 안시관측에 실패했었던 대상인데 

    우리나라 강원도 시골 한 구석에서 관측에 성공하니 참 감개가 무량하고 

    별 탄생에서 잠시 보이는 한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본다는 것도 느낌이 남달랐습니다.


    또한 옆에 있는 ngc1999 열쇠구멍 성운도 별이 탄생 직후의 모습인데, 갓 태어난 별 v380의 항성풍에 의해 둘러싸고 있는 성운에 구멍이 생겨 그리 보이는 것이라 하니 신비롭기 그지없습니다.

    NGC19992.jpg

     


    Abell 21 (메두사 성운)

    이건 반대로 별이 생명을 다해 사라지며 보이는 현상이죠.

    초기에는 초신성 잔해라고 여겨지다가 나중에 행성상성운으로 밝혀진 대상입니다

    다른 대상을 찾다가 근처에 있어 한번 들러보았습니다.

    역시 다른 때에 비해 성운기가 더 풍부히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173배에서 OIII 필터를 끼우고 시야에 반 가까이 찹니다.

    dso-nebulae-abell-21-ha22.jpg

    반달과 초승달의 중간 형태로 뚜렷히 보였고 a영역과 b영역이 분리 되어 보이는데 대부분의 사진에서와는 달리 a영역이 좀더 밝게 보였습니다.

     

    <이상의 모든 사진과 스케치는 구글이미지에서 캡춰 하였습니다.>

     

    이렇게 어두운 대상들을 보고 100mm쌍안경으로 허셜400 진도를 나갔습니다.

    서울을 출발할 때 꽉 낀 구름을 보며 불안하게 갔지만 의미있는 관측을 할 수 있었던 날이었습니다.

     

    제가 일기예보 보며 고민할 때마다 집사람이 꼭 한마디씩 하죠 집에서 갈걸 하며 베란다 계속 나가보며 후회 하는 것 보다

     가서 괜히왔다고 후회하는게 낫.. 


댓글 7

  • 최승곤

    2020.11.23 19:14

    좋은 장소에서 멋진 하늘을 같이 해서 좋았습니다. 토요일 출근의 압박에 일찍 접어서 아쉬윘고 미안했습니다.
    HH2는 위치룔 알려줘서 흐릿하게 볼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HH1은 생각도 못했네요. ㅠㅠ (아는 만큼 보인다는...)
    관측 대상에 대한 준비를 잘해서 관측지에 가야 할것 같습니다. 함께하면 많이 배우게 되는 것 같아서 항상 감사합니다.
  • 이한솔

    2020.11.23 19:48

    HH 도 22인치로 보니까 더 한눈에 확 들어오더라고요..

    살짝 뽐뿌가 밀려왔었습니다 ㅎㅎ

  • 김남희

    2020.11.23 19:23

    말씀하신 대상이 HH 였군요.열쇠구멍 근처라 찾기 쉬울거 같은데 28"로 볼 기회를 마련해봐야 겠습니다.마지막 사모님 말씀은 명언 입니다.ㅎ

  • 이한솔

    2020.11.23 19:49

    네 사진정보만 있으면 찾기는 쉽습니다.

    28인치로는 껌일 듯요 ^^

  • 최윤호

    2020.11.23 20:37

    저도 허빅하로1, 2 계획만 하고 있었는데 선배님이 성공해 주셔서 다행이네요. ㅎ 저도 빨리 복귀해서 다 같이 관측하길 바랍니다.
  • 이한솔

    2020.11.23 20:39

    네네  빨리 오세요 ^^


  • 최승곤

    2020.11.23 20:59

    복귀을 간절히 기다리는 1인 입니다.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412 조강욱 104 2021-05-29
1411 최윤호 105 2020-11-19
1410 최윤호 105 2021-04-26
1409 최윤호 105 2021-06-08
1408 김재곤 105 2021-07-18
1407 최윤호 108 2021-05-08
1406 최윤호 112 2021-05-04
1405 최윤호 118 2020-10-17
1404 최윤호 118 2020-11-17
1403 최윤호 120 2021-05-11
1402 최윤호 121 2021-04-14
1401 최윤호 133 2021-04-03
1400 최윤호 139 2020-10-24
1399 최윤호 151 2020-10-14
1398 최윤호 159 2020-10-20
1397 최윤호 160 2020-12-21
1396 최윤호 161 2021-02-19
1395 최윤호 164 2020-10-15
1394 최윤호 164 2021-06-28
1393 최윤호 166 2020-10-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