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과거의 빛을 느끼며..
  • 조회 수: 526, 2020-07-25 16:42:41(2020-07-05)
  • KakaoTalk_20200323_105956500.jpg

    사진 /김승남



    별들이 모이는 시간입니다.


    북두칠성을 보며 m97과 m108을 한시야로 볼 수 있을까 유혹이 생깁니다.


    두 대상은 담으려면 어느 정도 시야가 필요할지 스카이사파리로 확인해 보니


    약 0.8도.. 보름달이 0.5도이니 저배율 아이피스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


    최근 솔로몬을 통해 구한 SWA38mm 아이피스를 꺼냅니다.


    12" f5.3에 약 42배율이 나옵니다.


    벗고개 하늘에서 희미한 두 대상을 아이피스 안에 넣는 데는 그리 많은 시간은 필요하질 않습니다.


    신의 위대한 작품이 투명한 수채화처럼 눈에 들어옵니다.


    아이피스 양쪽 가장자리에 대칭으로 위치한 두 대상에 감탄이 절로 나올 뿐입니다.


    자전하는 지구를 증명하듯 성운과 은하는 서서히 움직입니다.


    우리 은하 안의 m97


    우리 은하 밖의 m108


    망원경으로 바라보는 두 대상은 그저 꺼지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는 희미한 빛 덩이입니다.


    지금 나는 과거의 차가운 빛을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m97과 m108은 우주의 대화로 따뜻함을 나누는 듯 보입니다.


    m97 올빼미 성운은 2030광년, m108은 4600만 광년이나 떨어져 있습니다.


    2030년 전 빛과 4600만 년 전 빛 아래 우주의 먼지보다도 백만 분의 일 만큼이나 작은 내가 이들을 주시한다는 것은 엄청난 축복입니다.


    이토록 경이로움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진정한 발견의 여정은 새로운 경치를 찾아다니는 게 아니라 새로운 눈으로 보는 것이다.

    - 마르셀 프루스트

댓글 12

  • Profile

    김영주

    2020.07.07 11:29

    아름다운 글....깊은 성찰의 글에 많이 깨달음을 얻어갑니다. ㅋㅋㅋ
  • 김남희

    2020.07.11 14:07

    깨달음까지야....ㅎㅎ  12"에 명판작업도 해야하구, 옵셋 세팅도 해야하는데...  제가 숙제거리가 생기는군요.ㅎ

  • Profile

    김원준

    2020.07.07 11:37

    제가 그래서 요즘 메시에만 주구장창 보나봅니다
  • 김남희

    2020.07.11 14:08

    뭐 결국... 돌고도는거 아니겠습니까..ㅎ

  • 천세환

    2020.07.07 17:17

    감성이 느껴지는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광시야 저배율이니 세부 관측은 포기해야겠지요? :)
  • 김남희

    2020.07.11 14:08

    세부관측은 이미 다하셨잖아요...ㅎ

  • 최윤호

    2020.07.09 08:13

    M97 바로 근처에 Hickson 50이 있더군요. 더 먼 빛도 들어오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hickson 50.jpg

  • 김남희

    2020.07.11 14:10

    에구구... 끔직한 애들이  있군요.ㅎ 저는 요즘 눈이 나빠져 밝은거만 보려 합니다.ㅎ

  • 김승희

    2020.07.09 13:17

    명작순례를 하는 예술가의 글 같습니다 ^^;

  • 김남희

    2020.07.11 14:10

    게을러지다 보니 머리를 쥐어짜고 있는거지요.ㅎ

  • 조강욱

    2020.07.19 21:29

    사진에선 친구처럼 보이는데 실은 엄청난 거리가.. ^^
    제가 메시에를 다시 오랫동안 본 이유도 마지막 말씀과 같은 것이지요 ㅎㅎ
  • 김남희

    2020.07.25 16:42

    좋은 말을 발견해서 써 놓긴 했는데 실천이 잘 안됩니다.ㅎ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363 최윤호 116 2020-09-24
1362 최윤호 138 2020-09-19
1361 최윤호 146 2020-09-15
1360 김원준 147 2020-09-14
1359 최윤호 165 2020-08-23
1358 김재곤 170 2020-10-25
1357 최윤호 173 2020-08-25
1356 김승희 189 2020-10-28
1355 이한솔 199 2020-10-27
1354 조강욱 220 2020-08-28
1353 이한솔 241 2020-11-15
1352 최윤호 247 2020-07-24
1351 김원준 259 2020-09-21
1350 서경원 273 2020-09-01
1349 최윤호 298 2020-07-20
1348 조강욱 298 2020-08-02
1347 최윤호 380 2020-07-09
1346 최윤호 469 2020-07-01
1345 최윤호 487 2020-06-30
1344 최윤호 501 2020-03-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