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남미원정] 8. 영광의 순간 (우유니의 일출)
  • 조회 수: 275, 2020-02-10 10:46:38(2020-02-03)


  • 1. 6/30 출국 - 남미 버킷 리스트를 향해

    2. 7/1 답사 - 세미 프로 - 프로가 되기를 거부하는 사람들

    3. 7/2 일식 - 온몸으로 일식을 느껴보자

    4. 7/3 아타카마 이동 - 멀고 먼 아타카마

    5. 7/4 아타카마 2일차 - 죽어도 좋아

    6. 7/5 아타카마 3일차 - 까만 치마를 입고

    7. 7/6 우유니 1일차 - 아타카마 vs 우유니?

    8. 7/7 우유니 2일차 - 영광의 순간

    9. 7/8 우유니 3일차 - 4천미터의 별빛

    10. 7/9~11 귀국 - 80%의 준비와 19%의 실행(그리고 1%의 운)





    ==================== 원정 8일차 (2019년 7월 7일, 볼리비아 우유니) ====================

    잠깐 쪽잠을 자고 일어나서 비몽사몽 아침을 먹고 나오니 
    우리 가이드는 이미 갈 준비를 하고 있다
    극한직업..
    20190707_081144.jpg


    하룻밤을 머물렀던 호텔 전경. 
    생각했던것 보다는 규모가 있는 곳이었다
    20190707_081830.jpg

    20190707_081918.jpg

    20190707_081921.jpg


    방한장비를 입고 잠을 청했던.. 나름 독방
    20190707_081903.jpg


    온통 흙과 돌로만 이루어진 마을이다
    20190707_081836.jpg

    20190707_082147.jpg

    여기서 뭘 해먹고 사나? 물어보니 광산업과 농업이라고 한다
    해발 4300의 척박한 땅에서 평생을 사는 사람들.. 
    삶이란 정말 위대하지 않은가?
    20190707_082807.jpg

    20190707_083148.jpg


    다시 비포장 오지를 한참을 달려서
    20190707_092306.jpg

    뜬금없는 마을을 지나니 
    바리케이트가 나온다
    20190707_102228.jpg

    심드렁한 표정의 징수원이
    지나다니는 관광객 차마다 통행료를 받고 있었다.


    오늘의 목적지는….
    20190707_103147.jpg

    돈 주고 보는 돌들
    20190707_103724.jpg

    그 중에 월드컵 돌이 가장 유명한지 
    가이드가 알아서 자세를 잡아준다
    20190707_103644.jpg

    우리 가이드 Beimar는 현재 28살인데, 
    가이드 경력은 9년차에 8살된 딸래미가 있다고 한다
    20190707_103706.jpg
    흠.. 사회생활을 일찍.. 극한직업 두가지를 동시에 말이다


    돌들도 하나씩 내맘대로 이름을 붙여서 불러줘본다
    20190707_103724.jpg

    20190707_104001.jpg

    배고픈 강아지
    20190707_104230.jpg

    낙타 커플
    20190707_105747.jpg

    낙타 주인
    20190707_105751.jpg


    낯선 은하의 이름을 찾아서 불러주는 것이 중요한 것처럼…

    돌생강
    20190707_110014.jpg

    엄마 왔다
    20190707_110211.jpg


    돌은 끊임없이 나오고 또 나온다. 모두 제각기 다른 모양이다
    NGC처럼 누가 번호라도 붙여줬으면 좋겠다. 이름이라도 편히 부르도록..

    20190707_112347_001.jpg

    자연의 창
    20190707_113124.jpg


    처녀자리 은하밭에서 서로 조금씩 다른 은하들을 끝도 없이 관측하는 기분이다

    Broken Heart
    20190707_113525.jpg

    티라노의 점심식사
    20190707_114102.jpg


    질리도록 오전내내 돌 관측을 하고 조금 색다른 곳으로..

    녹색 이끼가 장대하게 펼쳐진 초원이다. (Mysterious Lagoon)

    20190707_122627.jpg

    20190707_130002.jpg

    해발 4천미터 고원에 동화속 같은 풍경이 존재한다니 보면서도 믿겨지지 않는다

    20190707_123238.jpg

    20190707_124151.jpg

    20190707_124848.jpg


    오후 1시인데도 벌써 달이 밝다. 오후 1시에 낮달을 본 적이 있었을까?

    20190707_130110.jpg

    어쨌든 저 달이 질때까진 저녁 관측은 불가능할 듯..


    밥을 먹고 또 돌을 보러 다녔다
    이번엔 좀 더 큰 돌들, 협곡이다

    20190707_144450.jpg

    20190707_144552.jpg

    20190707_144648.jpg

    20190707_144849.jpg


    이동중에 갑자기 나타난 라마 무리.. 그냥 떠도는 아이들 같아 보이지만
    모두 주인이 있다고 한다. 돌아다니며 밥 먹다가 해 지면 집으로 퇴근한다는..

    20190707_151918.jpg

    20190707_151944.jpg

    20190707_152359.jpg


    산비탈에 굳이 농사를???

    20190707_153531.jpg


    마을에 들러서 맥주 한병 마시고.. 

    20190707_165716.jpg

    20190707_170059.jpg


    오늘의 숙소로 출발.

    20190707_154039.jpg

    20190707_172710.jpg


    해가 질 무렵, 우유니 Salt Flat 근처의 오늘의 숙소에 도착했다

    20190707_175401.jpg

    20190707_175657.jpg


    소금으로 지어진 진짜 소금 호텔이다.
    새로 오픈했는지 시설은 모두 깨끗하고 
    손님은 우리팀 뿐…

    20190707_180018.jpg


    밖에는 엄청난 비너스 벨트가 그 위용을 뽐내고 있다
    짐을 풀고 바로 밖으로 나섰다

    20190707_175722.jpg

    저 멀리 소금 호수와 지평선이 보인다

    20190707_175842.jpg

    그 위로 거대한 The Belt of the Venus가 천천히 모습을 드러낸다
    조용하게, 그리고 웅장하게

    20190707_180432.jpg

    20190707_180458.jpg

    20190707_181322.jpg

    20190707_181817.jpg

    20190707_182013.jpg

    섞어 보자
    TheBeltofVenus.gif


    한참을 서성이며 비너스벨트가 온 하늘로 흩어지는 모습을 지켜보고, 
    고개를 돌려서 서쪽을 보니 석양빛을 등진 높은 돌산들이 보인다.

    20190707_182343.jpg

    그리고 그 위에는…
    비너스벨트가 부럽지 않은 엄청난 색채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푸르다 못해 보랏빛이 된 하늘.

    처음 별을 보던 25년쯤 전에 어떤 선배가 했던 말 한마디가 떠오른다
    “예전에 엄청나게 맑은 하늘에선 파란색이 아니라 보라색이 보였었다”
    (아마도 박대영 형님한테 들은 얘기였을 듯)
    그 뒤로 세계 여기저기에서 가끔씩 보라색 하늘을 보았지만 우유니 오지 마을의 석양빛은 놀랍도록 보라색이다.

    말없이 스마트폰을 꺼내서 그림 한 장..

    [ Amazing Violet, 갤럭시 노트 4 & 터치펜, 볼리비아 우유니에서 조강욱 (2019) ]
    Amazing Violet 7 July 2019.png


    손님이 우리뿐인 관계로 오늘도 독방
    20190707_191905.jpg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은 소금호텔이라 시설도 깔끔하고
    샤워실 물도 어제보단 조금 더 온기가 느껴진다

    밥은 뭐.. 입에 영 안 맞지는 않는 것만 해도 감사해야 할 듯.
    20190707_194734.jpg


    고산증세로 뒷골이 또 땡긴다 했더니 레오가 고산병 약을 하나 주었다
    아타카마 약국에서 샀다는데.. 왜 나만 몰랐을까?
    맛없는 코카잎만 줄창 씹다가 포기했는데..
    원정이 끝나갈 무렵에야 겨우 신문물을 알게 되었다.

    20190707_203932.jpg

    이거 먹고서 며칠전에 사경을 헤맸던 아타카마 4천미터에 다시 한번 가봐야겠네..


    아타카마부터 우유니까지 안데스 산맥의 3~5천미터 고원지대를 헤메고 다닌지 5일째..
    건조한 공기에 오프로드 투어 강행군과 부실한 식사, 
    직사광선과 모래먼지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영향인지
    입술과 손마디가 빠짐없이 갈라지고 부르텄다

    20190707_211809.jpg

    20190707_211828.jpg

    입과 손가락을 움직일 때마다 갈라진 부위가 더 갈라진다

    20190707_211841.jpg


    좀 쉬어야 하는데 오늘도 날이 맑다
    내일 아침 일찍 우유니로 출발하려면 컨디션 조절도 필요하니.. 
    3시간 취침하고 새벽 1시에 기상.
    방한장비를 챙겨입고 의자를 들쳐메고 길을 나섰다

    20190708_043043.jpg


    이 동네는 좀 번화한 도시(?)인지 가로등이 곳곳에 있다.
    숙소 앞에서는 도저히 관측 불가.
    짐을 싸들고 15분을 더 걸었다

    돌아오는 길도 생각해야 하니 더 이상은 못 가겠다 
    그래도 한 시야 내에만 가로등이 7개가 보인다

    20190708_041549.jpg


    우유니까지 와서 쓸데없이 너무 큰 마을에 묵는게 아닌지 한숨이 나온다
    어쨌든 가로등이 7개나 있는 것에 비하면 광해가 많이 올라오지 않고
    SQM도 21.8이 나온다
    어젯밤 22.0 하늘이 생각나긴 하지만…


    [ Deneb Kaitos (고래 Beta별) 인근 ]
    쌍안경으로 NGC 253 288은 잘 보인다
    NGC 247은 위치를 정확히 알고도 쌍안경 주변시로 겨우 겨우 확인할 수 있다
    N0253-3_id_big.jpg
    (출처 : http://www.astrophoton.com/images/N0253-3_id_big.jpg)


    잠시만 멍하니 하늘을 보고 있어도 수많은 작은 유성들이 떨어진다
    오늘이 무슨 유성우 날인가.. 
    날이든 아니든 아무렴 어때.

    북반구 남반구 할 것 없이 별자리도 한번 더 그려 본다
    별자리는 봐도 봐도 또 새롭다
    어쨌든 기본기가 탄탄해야 남반구에서도 별을 보며 살 수 있을 테니 
    보고 또 보며 머리속에 구겨 넣는다

    멍하니 하늘만 감상하기에는 시야 안에 들어오는 가로등이 계속 거슬린다.
    대신 오늘은 스케치를 좀 해봐야겠다


    [ 안드로메다 은하 육안 관측 ]

    안드로메다가 두 별 사이 거리만큼 (안드로메다 실제 크기만큼) 보이는지 
    폰으로 스케치를 하며 집중해서 주변시까지 써 가며 보았으나
    결국 두 별의 3/4 크기만큼만 가늠이 되었다. 
    내 눈으로 지구상에선 더 이상은 불가능한 것으로 결론!

    Andromeda - Naked eye 8 July 2019.png


    [ 북아메리카 성운 ]

    한 손에는 파인더를 들고 한 손에는 UHC 필터를 잡고 북아메리카를 겨눠본다
    남아메리카 한가운데에서 하늘의 북아메리카를 보려니 기분이 조금 이상하다

    성운, 특히 큰 성운들은 나에겐 언제나 어렵다.
    이게 대체 어디까지 보이고 안보이는지 단정짓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스카이사파리에서 북아메리카 사진을 열어놓고 
    성운 가장자리에서 보이는 별들을 미련하게 하나 하나 확인하며
    어디까지 보이는지 확인을 해 보았다

    NGC7000_skyview.jpg
    (사진 출처 : Sky View)


    아래는 메모해 놓은 내용을 바탕으로 사진 위에 내가 본 영역을 표시해 놓은 그림이다

    NGC7000_description.JPG
    (출처 : Sky View 사진에 조강욱 편집)

    북아메리카는 파인더에 UHC 만으로도 
    멕시코만 뿐이 아니라 대부분의 영역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의외로 플로리다와 미 동부지역이 잘 보이지 않는다
    사진을 대조해 보면서 쪼아 봐도 영역이 조금 확장될 뿐
    동부 해안은 파인더로는 관측 실패.

    그 너머에도 성운기가 보인다. IC 5070 펠리컨이다
    천체사진에서는 북아메리카 + 펠리컨 커플 사진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사실 안시로 펠리컨은 망원경을 쓴다 해도 그리 매력적인 대상은 아니다

    파인더+UHC로는 사진 상의 밝은 영역과는 딴판으로 성운기가 검출된다
    아마도 육안으로는 밝은 별 주위의 영역만 조금 더 밝게 보여서 그런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북아메리카 성운 사진 + 설명 합성)
    NGC7000.gif


    지평선 위로 밝은 별이 떠올랐다
    Canopus다.  겨우 1도밖에 되지 않지만 아무렇지도 않게 밝게 빛난다
    Canopus(노인성)를 보면 장수한다는 속설처럼 
    1도짜리 캐노퍼스를 봤으니 (장수는 됐고) 오래도록 눈이 멀쩡하기를 기원해 본다


    새벽 4시가 넘으니
    황도광과 플레이아데스가 등장했다
    철수할 시간이다.
    우유니의 일출을 위해서…


    아름다운 밤은 지나가고 있으나
    긴 하루의 영광의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다

    slam1.jpg
    (출처 : 슬램덩크)


    새벽 5시가 조금 넘은 시간, 
    그 순간을 위해 우유니 소금호수(Uyuni Salt Flat)로 출발.
    20190708_053502.jpg


    밤새 자느라고 아름다운 밤하늘을 놓쳤다고 안타까워하는 스위스 가족을 위해
    가이드에게 부탁해서 길 중간에 차를 멈췄다
    박명이 시작되기 직전, 황도광과 별들이 어지럽게 하늘을 수놓는다.
    그들에게 별자리 몇 개를 설명해 주다가 이내 부질없음을 깨닫고 그냥 말로 때웠다

    “기억해 두세요 지금 하늘을. 당신들이 지구상 어디에서 어떤 하늘을 보더라도
    이것보다 많이 볼 수는 없을 거에요. 
    그 한없이 깊은 까만 하늘색을, 
    그 검은 배경을 가득 채운 순백의 하얀 별빛을 꼭 기억해 두세요”

    잠시 폼 좀 잡고 늦기 전에 다시 목적지로 출발.


    비포장 흙길을 달리던 차는 어느새 평지로
    차선도 흙도 산도 없는 하얀 사막 위를 달리고 있었다
    우리는 드디어.... 바로 그 우유니 소금 사막에 진입했다

    하늘은 조금씩 동이 터 오고
    까마득히 멀리 있는 산등성이를 타고 다시한번 엄청난 색의 향연이 물결친다
    20190708_063455.jpg

    20190708_064539.jpg


    지평선 위에서 Venus도 영롱하게 떠올랐다.
    근데 그 아래 풍경이 이상하다. 
    멀리 있는 산 정상이 보여야 정상일 것 같은데 
    산능선 위에 산 정상 대신 식탁 상판 같은 긴 직선이 보인다.
    그 유명한 남아공의 테이블산도 이렇게 평평하진 않을 것이다 

    가이드에게 이 해괴한 산을 설명하니 보지도 않고 한단어로 정리한다
    “Mirage(신기루)”

    일출 보러 왔는데 별게 다 보이네..
    설명이 불가하니 그림을 그릴 수밖에.

    [ Venus over a mirage, 갤럭시 노트 4 & 터치펜, 우유니 소금사막에서 조강욱(2019) ]
    Venus over a mirage 8 July 2019.png


    우유니의 일출 감상 목적지에 도착하니 이미 날이 모두 밝았다

    해가 뜨기 전에 괴상망측하게 생긴 선인장 산(Isla Incahuasi) 꼭대기에 올라야 한다
    Isla Incahuasi.JPG
    (출처 : 구글맵)


    최고의 순간을 위해서.. 
    20190708_065123.jpg

    20190708_065131.jpg

    모두들 쉼없이 가파른 산을 서둘러 오른다


    5분여 가쁜 숨을 몰아쉬며 폭풍 등반을 하고 난 후.. 
    다양한 인종들이 잔뜩 모여 있는 산 정상에 도착.
    20190708_065442.jpg


    다행히 아직 해는 뜨지 않았다
    20190708_065620.jpg


    영하의 기온인듯.. 바람도 불지 않는데 엄청나게 춥다.
    가져온 핫팩들을 일행들과 나누고
    일출 그림을 정확한 타이밍에 그리기 위해 터치펜을 미리 꺼내서 대기하며 한 장.
    20190708_070013.jpg


    선인장산 정상에서 일출을 기다리는 사람들을 찍어 보았다



    slam12.jpg


    3,800미터 고지대의 추위도 이른 아침도 아랑곳 없이 모두들 숨죽여 한 곳을 바라본다

    오늘 하루 최고의 영광의 순간을 위하여

    20190708_071250.jpg

    여기저기서 비명과 환호, 박수, 그리고 내 입에서도 낮은 탄식이 흐른다.
    아…

    태양이란 별이 이렇게 위대해 보일 수가 있을까?

    전세계 각지에서 수없이 많은 일출을 보았지만
    이 정도로 장엄한 일출을 본 적이 있었을까?

    지평선까지 이어진 우유니 소금사막, 그 너머에서 떠오른 강렬한 빛 한줄기…

    사람들의 얼굴부터 선인장 가시 하나하나까지 그 빛 한줄기가 골고루 비춘다
    20190708_071253.jpg

    20190708_071408.jpg

    20190708_071341.jpg


    그 영광의 순간이 지나기 전에 빛의 속도로 스케치를 위한 밑그림을 그려 놓고
    며칠을 공을 들여서 그림 한 장을 완성했다

    [ The decisive moment, 갤럭시 노트4 & 터치펜, 우유니 소금사막에서 조강욱(2019) ]
    Uyuni - the decisive moment.png

    밤하늘과 천체란 자체가 인간의 언어로 표현하기에 한계가 너무 많지만
    우유니의 일출은 더더욱 어려운 문제다
    시인이 온다 해도 적절한 표현을 찾지 못할지도 모른다

    끝없는 하얀 평원 위로 떠오른 작은 불덩이가
    시시각각으로 모든 형체의 색을 바꾸어 놓는다.

    20190708_071434.jpg

    20190708_071618.jpg


    노지에서 밤을 새고 엉망이 된 컨디션, 이른 새벽 강추위에 떨고 있는 육체, 
    부르트고 갈라진 입술과 손마디, 고소 증세로 띵한 뒷머리.. 
    뭐 아무려면 어때.

    어제 아침부터 오늘 아침까지 (몇시간 눈을 붙이긴 했지만) 길고 긴 하루의 클라이막스가 지나가고 있다.
    이걸 보러 여기까지 오랫동안 달려왔지..

    건기에 온 관계로 애당초 별빛 반영은 볼 수 없었지만
    나는 어떤 별보다 아름다운 우리 별을 보았다

    slam2.jpg
    (출처 : 슬램덩크)




                                    Nightwid 無雲






    1. 6/30 출국 - 남미 버킷 리스트를 향해

    2. 7/1 답사 - 세미 프로 - 프로가 되기를 거부하는 사람들

    3. 7/2 일식 - 온몸으로 일식을 느껴보자

    4. 7/3 아타카마 이동 - 멀고 먼 아타카마

    5. 7/4 아타카마 2일차 - 죽어도 좋아

    6. 7/5 아타카마 3일차 - 까만 치마를 입고

    7. 7/6 우유니 1일차 - 아타카마 vs 우유니?

    8. 7/7 우유니 2일차 - 영광의 순간

    9. 7/8 우유니 3일차 - 4천미터의 별빛

    10. 7/9~11 귀국 - 80%의 준비와 19%의 실행(그리고 1%의 운)





댓글 8

  • 이종근(뽀에릭)

    2020.02.03 21:44

    영화 모터싸이클 다이어리에 나오는 광산 마을 비슷한 곳인 것 같군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살기도 벅찬 현지인 입장에서는 세계 최고의 밤하늘이 무슨 소용일까 싶습니다만... SQM 수치가 22를 넘는 하늘이 어떨지 상상만 해봅니다. 언젠가 꼭 방문해서 돈이나 많이 쓰고 오면 좋겠습니다^^
  • 조강욱

    2020.02.04 19:46

    글도 다 쓰기 전에 보셨군요 ㅎㅎㅎ 사진도 그림도 없이 기초 토목공사만 한 상태였었는데.. ^^;;;

    SQM 22.0은 한번 꼭 경험헤 보셔야 합니다

    볼리비아에는 돈을 많이 쓰고 싶어도 많이 쓸만한 데도 없다는게 함정이지요 ㅎ;;;;;

  • 최윤호

    2020.02.05 12:12

    우기가 아니다 보니 은하수가 호수에 비치는 장면은 못 보겠군요. 개인적으로 우유니간다면 제일 보고 싶은 것이네요. 안드로메다의 맨눈으로 얼마나 볼 수 있을 지도 궁금하네요. 형님이 세상에서 제일 부러운 사람 중에 하나군요. ㅎ
  • 조강욱

    2020.02.06 12:59

    안드로메다를 맨눈으로 잘보겠다고 아무리 용을 써도 책에서 가이드 해준 만큼은 안보이더라고..

    한솔형님이나 윤호씨가 왔다면...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었음 ㅎㅎㅎ

  • 원종묵

    2020.02.05 18:15

    저 역시 2년전 아타카마로 이곳 관측을 끝낼려했는데 강욱님 글을보니 아타카마에서 우유니까지 재도전하고픈 생각이 불쑥드네요 ...^^ 항상 재미나게 보고 있어요

  • 조강욱

    2020.02.06 13:00

    저는 우유니는 다시는 못갈것 같아요 엄청난 풍경임과 동시에 너무 고생스러워서요 ㅎㅎ

    여행 전문가가 이렇게 관심을 가져 주시니 더욱 신이 납니다 ^^*

  • 김승희

    2020.02.07 12:56

    아는 사람은 모두가 한번쯤 생각한다는 그곳인데......
    덥고, 춥고, 벌레있고....높고,습기도 없고,물도 없고.... 산도,나무도 없고,가로등도 없고.... 별로 않좋았을 듯....ㅠ.ㅠ
  • 조강욱

    2020.02.10 10:46

    디 맞아요 ㅎㅎㅎ 거기에 사람도 없고 빛도 없고 산소도 없고... 별이랑 돌만 있습니다 ㅎㅎㅎ

    저는 개인적으로 너무 너무 좋았는데 그만큼 고생스러워서 당분간은 갈 생각이 안날것 같아요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321 최윤호 28 2020-03-27
1320 서경원 39 2020-03-27
1319 최윤호 46 2020-03-26
1318 최윤호 56 2020-03-25
1317 최윤호 60 2020-03-19
1316 최윤호 63 2020-03-23
1315 최윤호 68 2020-03-19
1314 김승희 68 2020-03-23
1313 김승희 75 2020-03-26
1312 박상구 85 2020-03-25
1311 조강욱 141 2020-02-23
1310 이종근(뽀에릭) 141 2020-02-28
1309 김승희 149 2020-02-24
1308 최윤호 150 2020-02-25
1307 최윤호 154 2020-02-26
1306 이종근(뽀에릭) 169 2020-02-29
1305 조강욱 175 2020-03-07
1304 이한솔 176 2020-02-23
1303 조강욱 192 2020-02-15
1302 최윤호 199 2020-02-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