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NSOG 살쾡이 자리#2
  • 조회 수: 1765, 2018-04-13 05:21:39(2018-04-11)
  • 스펙터클한 날이었다. 운두령으로 장소를 결정했고 박상구 선배님께서 한 시간 먼저 출발하셨다. 원주를 넘어서 구름이 많아 지길래 날씨가 어떠냐고 전화를 드렸더니
    구름이 많고 눈발도 날린다고 한다. 뭐 곳 걷히겠지 생각하고 더 달리는데 횡성 휴게소쯤 가니 말씀대로 눈발이 날리기 시작한다. 그래도 결정한 거니 가 보기로 한다.
    근데 둔내 IC부터 눈발이 굵어지더니 곧이어 폭설이 내린다. -_- 내 평생 이렇게 많을 눈을 맞으며 운전한적이 있었던가… 심히 걱정이 된다. 그래도 결정한 거니 가기로 했다.
    속사 IC를 나오니 다행히 눈발이 약해지고 운두령 초입에서는 시리우스도 보였다. 곧 걷히겠지 생각했다. 장소에 도착했다 또 다시 눈발이 날린다. 기온은 영하4도다.
    진우씨가 위성사진을 확인하니 구름이 태백산맥에 갇혀서 이동이 없다고 한다. 눈발이 더 심해진다. 이건 아니다 싶었다. 긴급히 장소를 벗고개로 변경하기로 했다.
    또 다시 눈발을 헤치고 벗고개에 도착하니 구름이 간간히 있지만 투명도가 매우 좋았다. 10시를 지나니 구름이 모두 걷혔다.
    뭐 이런 날이 다 있나 싶었다.

    일시 : 2018년 4월 7일 
    관측지 : 벗고개
    망원경 : 20" F3.6 아삽(ASAP)
    아이피스 : Ethos 8mm, Docter 12.5mm, Nagler type 4 22mm w/Paracorr type II
    필터 : Lumicon 2" UHC, OIII, Dgm optic NPB filter
    투명도 : 7/10
    시상 : 5/10

    PK164+31.1 (Je 1) (행성상성운, 399”, 12.1등급, 중심성등급 16.8)
    사진을 보고 개인적으로는 태극모양과 비슷하다 생각하여 태극 행성상 성운이라 부르고 싶다. 그러나 Jones emberson 1이란 어였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직경이 약 400초각으로 7분에 이르는 매우 큰 행성상 성운이다. 표면밝기가 극악으로 어두워 벗고개의 하늘에서 보일까 의심스러웠다. 나름 저배율인 95배로 들이대니 예상대로 아무것도 확인 할 수 없다. 더 볼 필요 없이 바로 UHC를 장착한다. 어둡지만 둥근 모습의 성운기가 바로 나타난다. 사진 처럼 내부가 성운기가 약한 것도 느낄 수 있다. 성운의 경계를 느끼기 어렵다. 퍼져 나가는 느낌이다.
    OIII로 옮겨 간다. 성운기가 조금 더 밝아 지는데 배경도 함께 밝아진다. 원래 OIII가 더 배경이 어두운데. 왜 이렇지…뭐 여튼 더 밝아 졌으니 좋다. 그렇지만 디테일 확인은 어렵다. 박상구선배님이 김남희 선생님으로부터 빌려온 NPB를 장착해 본다. UHC와 별반 차이가 없다.
    살쾡이 자리가 넘어가고 있고 서울쪽 광해 부분에 있어 이 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나 싶다. 좋은 하늘에서 다시 도전해 보고 싶다.

    예전 2011년도에 이한솔 선배님의 관측기와 별하늘지기 댓글에 진우씨 관측 내용을 찾아 볼 수 있었는데 두 분다 동일하게 UHC에서 더 밝게 보인다고 기록하고 있다. 내 구경이 좀 더 커서 일까…OIII의 배경이 더 밝아진 것도 구경 때문인가… 알 수가 없다.
    pk164.png

    NGC2474 (타원은하, 0.6' × 0.6', 13.3등급)
    NGC2475 (타원은하, 0.8' × 0.8', 13.1등급)
    두 대상 다 매우 작다. 들이대면 하나 밖에 보이지 않는다. 또 하나가 어디 있는지 눈을 굴려봐도 보이지 않는다. 바로 사진을 본다. 함께 붙어 있다. 2474와 75를 동시에 본 것인데, 168배에서 하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263배로 올리니 비로소 두 개로 분해되어 보인다.
    위치를 아니 168배에서도 분해되어 보인다. 두 대상 다 코어가 조금 더 밝다. 이와 유사한 대상을 본 기억이 난다. 바로 삼각형자리의 750, 751이다.
    2474, 2475.png

    아래는 NGC 750, 751
    750,751.png

    NGC2549 (나선은하, 3.7' × 1.2', 11.2등급)
    또렷한 별상의 핵을 가졌다. 코어와 헤일로는 약하다. 2x1분 정도로 보인다.
    2549.png

    NGC2552 (나선은하, 3.6' × 2.4', 12.1등급)
    역시나 극악으로 어렵다 앞서 2541과 비슷한 부류다. 절대 사진처럼 보이지 않는다. 존재 확인만 했다.
    2552.png

    NGC2712 (나선은하, 3.2' × 1.6', 12.1등급)
    다소 밝은 헤일로와 점차 밝아지는 코어와 희미한 별상의 핵이 보인다는 NSOG의 설명과 동일하게 보인다. 그나마 잘 보이는 대상.
    2712.png

    NGC2776 (나선은하, 3.0' × 3.0', 11.6등급)
    전반적으로 둥글게 보인다. 2712보다 조금 더 어두운 별상의 핵이 보이고 코어도 다소 약하다.
    2776.png

    NGC2798 (나선은하,2.6' × 0.8', 12.3등급)
    NGC2799 (나선은하, 1.9' × 0.5’, 13.8등급)
    Interacting하는 대상인 거 같다. 밝은 2798이 먼저 들어 온다 전반적으로 둥글고 1.5분 크기로 작게 보인다. 밝은 별상의 핵을 가졌다. 2799는 주위의 별과 함께 삼각형 꼭지점 위치 부근에 보이는 느낌이 든다. 볼수록 드러난다. 계속 보면 사진과 같이 길죽하게는 볼 수 있지만 매우 희미하다.
    2798,2799.png

    이날 살쾡이자리의 대상을 모두 볼려 했는데 실수로 NGC2500을 못 보았다. 약간 찝찝하지만 정관때를 노리겠다.
    그러나 살쾡이자리를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최고의 대상을 꼽자면 Abell 779 은하성단이라 생각한다.

    사진출처 : Sky-map.org 캡춰

댓글 11

  • 김철규

    2018.04.12 00:09

    좋은 대상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짧은 하룻밤에 스펙타클한 이동을 하셨네요. ^^ 벗고개는 아직 관측지로서 쓸만하던가요? ㅎ
  • 최윤호

    2018.04.12 02:19

    오랜만오 벗고개 오신 박상구 선배님 말을 빌리자면 '아직 살아 있다' 입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요 저녁 10시 넘어가면 서울 불빛도 좀 꺼져서 더 나아 집니다. 저는 안추를 못가봤지만 두 군데 다 갔다온 분의 말을 빌리자면 안추보다는 그래도 낫다 입니다. ㅎ

  • 김철규

    2018.04.12 06:43

    안추는 접근성이 좋아서 그냥 갈 뿐이죠. 거기는 예전부터 벗고개 보다는 한참 처집니다. ^^ 저는 벗고개가 너무 멀어서 애석할 따름이죠.

  • 천세환

    2018.04.12 01:41

    그날은 강원도 지역의 하늘이 좋지 않았던 듯 합니다. 좋은 관측기 잘 읽었습니다.
  • 최윤호

    2018.04.12 02:20

    작은 나라에 이렇게 지역마다 다르게 변화무쌍한 기후를 가진 우리나라가 신기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박상구

    2018.04.12 09:37

    그 눈보라를 뚫고 도착한 벗고개가 너무나 평화로워서 참 별일이다 했네요 ㅎㅎ

    위에 그 PK 행성상성운은 정말 어둡긴 했지만 O3로 볼 때가 좀 나았는데, NGC6543 옆의 흐린 성운기(IC4677)는 NPB가 제일 잘 보였던 것 같죠.
    그런데 정말 O3로 볼 때 배경이 UHC나 NPB보다 밝게 느껴진 것은 왜 그런건지 모르겠더군요. ^^

  • 최윤호

    2018.04.13 05:17

    그래도 벗고개가 맑아서 천만 다행이었습니다. 제 O3와 타 제품과 비교를 한 번 해봐야 될 듯합니다. 근데 이날만 이랬던거 같은데 거 참 ㅎ

  • 홍대기

    2018.04.12 17:08

    후기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저도 극한의 대상들을 쪼개는 날이 곧 오기를 바래봅니다~. 저도 벗고개가 정이 들었던 곳이라 오랜만에 함 가보고 싶네요~ ^^

  • 최윤호

    2018.04.13 05:19

    저는 운두령에서 오는 길만 아니었으면 아마 오지 않을거 같습니다. 광덕산이 비슷한 거리라서요 ㅎ 조만간에 뵙길 바랍니다

  • 김승희

    2018.04.12 18:44

    덕분에 깊고,심도있고,자유롭고,평화로운 관측이었습니다.
  • 최윤호

    2018.04.13 05:21

    달이 일찍 떠서 밤이 다소 짧았지만 좋은 하늘에 함께해서 너무 즐거웠습니다.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327 최윤호 1000 2020-04-03
1326 조강욱 1028 2020-02-23
1325 조강욱 1044 2020-03-08
1324 최윤호 1097 2019-11-11
1323 최윤호 1103 2019-11-01
1322 조강욱 1168 2021-01-04
1321 이한솔 1172 2020-02-27
1320 최윤호 1180 2020-02-27
1319 김영주 1228 2019-12-10
1318 조강욱 1279 2020-06-07
1317 최윤호 1302 2019-11-29
1316 조강욱 1307 2020-03-30
1315 박상구 1317 2020-03-26
1314 김승희 1347 2020-03-23
1313 조강욱 1353 2019-11-17
1312 최윤호 1370 2019-12-04
1311 서경원 1372 2020-02-21
1310 이한솔 1372 2020-02-24
1309 최윤호 1377 2019-11-24
1308 이한솔 1382 2019-12-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