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2018/2/16 설날 관측후기
  • 조회 수: 2202, 2018-02-26 19:59:29(2018-02-19)
  • ▣ 관측지 : 해남 고천암

    ▣ 관측일 : 2018년 2월 16일 21:00 ~ 01:40

    ▣ 관측장비 : 18인치 돕

    ▣ 관측목록

       - 고물자리 : NGC2467(해골성운), NGC2453(OC), NGC2452(PN),  NGC2482(OC), M93(OC), NGC2451(OC), NGC2477(OC), NGC2456(OC),  NGC2440(PN)

       - 큰개자리 : NGC2362(OC), NGC2354(OC)

       - 외뿔소자리 : NGC2261(허블변광성운)

       - 오리온자리 : NGC1788(BN)

       - 삼각형자리 : NGC3115(GX)

       - 사자자리 : NGC3607(GX), NGC3608(GX), NGC3605(GX), NGC3599(GX),  Leo Triplet(M66, M67, NGC3628), NGC3371, M105, NGC3373, M95, M96, NGC3377,

                        HCG44(NGC3193, NGC3190, NGC3187, NGC3185), NGC2903 



    설날은 역시나 관측의 시기인듯하다.

    추석과는 달리(보름) 설날은 달이 없다. 그리고 연휴이다. 앞뒤로 부담이 없다. 그래서 종종 밤을 지새우거나 늦은 새벽까지 봄철별자리까지 관측을 하곤한다.


    유난히 추운 올 겨울...


    잠시 풀린 날씨라 미세먼지를 걱정했건만 하늘이 늦은오후부터 개이기 시작하더니 저녁 7시가 되니 하늘이 열렸다.

    9시에 열린다 해서 느긋하니 관측채비를 해서 9시나 망원경설치를 했는데 좀더 일찍 나왔더라면 늦은새벽 서리와의 전쟁으로 철수해야만 하는 쓰디쓴 아쉬움을 겪진 않을 것을.....


    간만에 해남 고천암에서 관측을 한다.


    "유난히 목포쪽이 광해가 심하군....쩝"


    한시간을 달려온 거리임에도 목포시내와 삼호조선소 광해가 만만치 않다. 낮은 고도이 서쪽하늘 관측은 포기....


    그래도 이곳은 사방이 평지라 낮은 고도의 대상 관측엔 무리가 없다.

    고물자리, 나침반자리, 비둘기자리....등등


    담번에 센터우리자리의 유명한 대상(NGC5128, NGC5139)을 꼭 찾아봐야겠다.


    "이번 관측은 한별자리만 집중적으로 캐자"


    비교적 악숙하지 않고 고도가 낮아 주변 광해에 쉽게 관측하기 어려운.....고물자리로 정했다.

    물론 요즘 성단보다는 성운관측....그것도 행성상성운 관측에 관심이 더 가긴하지만....그래도 예상치 못한 수확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으로 일단 18인치 거포를 설치했다.


    얼마전 구입한 관측용 의자를 사용했다.


    " 대박......."


    이것으로 인해 무릎, 목에 부담을 훨씬 덜것같다. 서서보는 대상조차도 의자에 앉아 보는 것이 더 높다니.....굿굿


    NGC2467(NB, 해골성운) : 처음 관측한 대상이다.

    스카이사파리상에는 그저 산개성단으로 표시되어 있어 별무리라 생각하고 망원경을 들이댔는데 거대한 원형의 성운덩어라가 포착되었다. 당황했다.

    처음에는 인근에 있는 NGC2452 행성상성운인줄로 생각했다. 하지만 위치가 아니었다.


    "어찌된거지?"


    검색을 해보니 해골성운이었다.

    별의 초기 생애에 대한 파란 만장한 사연을 담고 있는 해골성운은 속한 별들으 나이는 기껏해야 수백만살. 50억살인 태양과 비교하면 완전 꼬맹이.  성숙한 별들은 고작해야  1억살이란다.





    NGC2452(PN) : NGC2453(OC)밑에 아주 작은 푸른색의 구름뭉치가 보인다. 별 정도의 크기이지만 한번에 별이 아닌 성운임을 알 수 있다.

    14mm로는 별 크기로 밖에 관측이 안되어 배율을 올리고 5.5mm로 올려 관측해보니 푸른색의 구름덩어리 외에는 다른 특이사항 관측이 안된다.

     이 성운의 푸른색의 연무는 연료를 모두 소진한 별의 잔해들이란다.


    NGC2440(PN) : 위아래로 눌린 모양의 작은 솜털뭉치로 관측된다.

    좀더 배율을 올려 관측했을 것을......


    "아차~~ 생각을 못했다 ㅠㅜ."

     

    이 성운은 중앙의 백색왜성이 폭발할 때 사방으로 물질이 흩어져가는 모습의 성운으로 지구로부터 약 4000광년 떨어져 있다.


    NGC2261(Variable NB, 허블변광성운) : 크리스마스트리성운 아래쪽으로 호핑해 내려오면 유명한 곶깔콘 모양이 조그만한 성운이 쉽게 관측된다.

    성운의 변광원인은 고밀도의 먼지덩어리가 외뿔소자리 R별과 지척거리를 지날때 반사성운 위로 그림자가 드리워지고 우리 눈에는 나머지 부분만 보이면서 발생하는 것이라는 가설이 가장 일반적이다.




    NGC1788(BN) : 에리누스 베타별을 중심으로 호핑해 올라가면 별보다 조금 큰 흰먼지 구름덩어리가 보이지만 암흑먼지를 관측할 수는 없었다.

    가스와 먼지가 젊고 밝은 별의 빛을 반사시켜 푸른빛을 내는 파장을 만들며 성운 중간부분의 어두운 부분을 따로 암흑성운 'Lynd1616'으로 부른다.


    사자자리의 유명한 대상을 복습할겸 다시 찾아보았다.

     타원은하들의 암흑대가 선명하게 관측된다.

     HCG44의 막내은하 NGC3187(13.4등급)는 처음이 잘 관측이 안되었지만 주변시를 활용하니 어느덧 눈에 나타났다.

    네개의 은하가 한 눈에 모조리 잡히는 순간이다.


    M95, M96은 나선팔이 희미하게 나마 관측이 되고 Leo Triplet은 암흑대가 관측된다.

     다만 NGC3628은 희미하게 보이다 주변시 활용하니 그 또한 암흑대의 속살을 보여주었다.

    사자꼬리부분의 어두운 은하 NGC3605(12.3등급)은 처음엔 당연히 3607과 3608만 관측되었으나 자세히 길게 관측하니 희미한 모습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자정을 넘기고 정신없이 관측하는데 좀처럼 아까전의 별상이 안나온다. 혹시나 사경을 바춰보니 서리로 완전히 가려버렸다. 자동차며, 장비가방이며 망원경 암막까지 모조지 서리로 얼어버렸다. 열선이나 드라이어 기기가 없어 닦아도 닦아도 바로 얼어버리니 더는 방법이 없었다.


    "철수..."


    밤을 새울냥으로 왔건만 서리와의 전쟁에 충분한 대비를 못한것이 패착의 원인을 제공했다.


    "내일 다시 오자....날씨가 받쳐준다면....."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날씨는 장담못한다. 좋은 날이면 무조건 나가라는 원칙은 어딜가든 진리였다.



    Profile

댓글 8

  • Profile

    문지훈

    2018.02.19 21:36

    안녕하세요. 소득이 좋으셨습니다.. 스케치도 하시고...

    저에게는 다 못 본 것들이지만 그 중ㅇ서도 허블변광성운이 제일 먼저 보고 싶은 것입니다.
    sky&telescope지 에서도 한 꼭지 다루어줘서 재밌게 읽었기 때문이기도 하구요.

    제게는 스타게이트 돕 사경은 냉각에는 유리한데 기성품 열선 붙이기가 좀 어려운 구조로 기억됩니다.
    아마 찾아 보셨겠지만 그나마 켄드릭 제품같은 말발굽형이며 유연한 재질어야
    어떻게든 적용하기가 쉬울 것 같은...그러나 상대적으로 비싼..

    하지만 사진 속 상태로 봐서는 열선이 있어도 망원경 걷어야 겠는데요.
  • Profile

    김영주

    2018.02.20 10:59

    앗...충주별지기님이군요. 요즘 만남이 뜸했죠? 메시에마라톤 신청하셨더만요. 그때 뵈요
    참고로 스케치는 퍼온거예요ㅠㅜ

  • 조강욱

    2018.02.20 14:10

    스케치가 참 멋지네요
    퍼와도 멋집니다 ㅎㅎ
  • Profile

    김영주

    2018.02.26 19:57

    해골성운은 사진으로 보는 것과 관측으로 보여지는 것이 차이가 검색을 하다가하다가 누군가 외국에서 스케치한 것을 찾았는데....관측한 것과 모양새가 비슷해서 바로 퍼왔어요

  • Profile

    박상구

    2018.02.20 21:03

    설날에 달리셨군요 ㅎㅎ
    서리 때문에 일찍 접으셨어도 많이 건지셨네요. 알뜰하게 챙겨 보신것이 잘 전해지는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올려주시는 사진이나 그림은 출처를 적어주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

  • Profile

    김영주

    2018.02.26 19:58

    출처를 분명히 밝혀야 하는데....다음부턴 그리할께요. ㅋㅋ

  • 최윤호

    2018.02.20 22:36

    용골자리가 고도가 낮아 손이 잘 안가지만 정말 좋은 대상이 많은거 같습니다. 현실감 있는 관측기 잘 보았습니다. 대상에 대한 설명도 감사합니다. 근데 댁에서 관측 나가실때 매번 혼자 이신거 같아 안타까운 맘이 들기도 합니다.
  • Profile

    김영주

    2018.02.26 19:59

    한아천 광주지부가 있긴헌데.....예전에 정모도 있었는데 요즘 뜸하네요

    그리고 학교 샘들이라....지향점이 약간 달라 함께하기가 쉽지 않네요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126 박진우 1966 2014-05-09
1125 박진우 1969 2014-12-23
1124 김철규 1972 2014-09-12
1123 박진우 1974 2015-02-22
1122 김태환 1983 2014-09-01
1121 임광배 1986 2014-07-29
1120 장형석 2014 2014-08-02
1119 김남희 2023 2014-07-30
1118 김철규 2026 2014-07-30
1117 김태환 2031 2015-03-10
1116 임광배 2046 2014-05-06
1115 조강욱 2067 2014-09-29
1114 임광배 2081 2015-03-24
1113 박진우 2086 2015-04-23
1112 장형석 2089 2014-07-30
1111 최윤호 2089 2018-01-28
1110 김남희 2104 2014-06-25
1109 김철규 2110 2014-05-27
1108 박상구 2119 2014-05-27
1107 김승희 2124 2018-02-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