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남미원정] 4. 멀고 먼 아타카마
  • 조회 수: 971, 2019-10-26 10:56:30(2019-10-21)

  • 1. 6/30 출국 - 남미 버킷 리스트를 향해

    2. 7/1 답사 - 세미 프로 - 프로가 되기를 거부하는 사람들

    3. 7/2 일식 - 온몸으로 일식을 느껴보자

    4. 7/3 아타카마 이동 - 멀고 먼 아타카마

    5. 7/4 아타카마 2일차 - 죽어도 좋아

    6. 7/5 아타카마 3일차 - 맨눈으로 하는 안시관측(Naked eye challenges)

    7. 7/6 우유니 1일차 - 아타카마 vs 우유니?

    8. 7/7 우유니 2일차 - 너무나도 장엄한 일출

    9. 7/8 우유니 3일차 - 4천미터의 별빛

    10. 7/9~11 귀국 - 80%의 준비와 19%의 실행(그리고 1%의 운)





    ==================== 원정 4일차 (2019년 7월 2~3일, 칠레 라 세레나~아타카마) ====================


    해가 진 뒤에도 노을과 함께 한참을 일식의 여운을 느끼다 더 늦기 전에 차 시동을 걸었다
    몇시간 뒤, 내일 새벽엔 장거리 버스를 타고 아타카마로 이동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25216eba-7b48-499c-9f4d-0abe340e340e.png

    저녁 7시30분에 일식 관측지에서 출발했다
    해가 지고 아직 완전히 어두워지지 않은 하늘에서도 
    은하수와 파이프 성운, 페라리 마크가 너무 쉽게 보였다
    도저히 떠날 수 없는 하늘이었지만 우린 더 좋은 하늘을 만나러 아타카마에 갈 거니까..


    비쿠냐에서 라세레나(도시)로 가는 길 70km는 
    일식을 보고 돌아가는 인파로 그대로 거대한 주차장이 되어 버렸다
    20190702_194803.jpg

    P1100006.JPG

    (뒤에 들은 얘기로는 라세레나에서 칠레 수도 산티아고까지 가는 고속도로 470km도 역시 주차장이었다고 한다)

    끝없이 이어진 붉은 빛을 바라보며
    불과 몇시간 전의 감동을 같이 되새기고 

    P1100004.JPG

    흘러간(?) 8~90년대 옛날 가요를 흥얼거리며 
    정체로 멈춰선 차 안에서 
    옛날 얘기에 시간 가는줄 모르고 있었다

    P1100002.JPG


    렌터카 반납은 밤 10시, 
    도로 정체로 시간을 보내다 겨우 제시간에 공항 렌터카 주차장에 무사히 반납 완료..

    아타카마행 장거리 버스는 La Serena시내의 버스 터미널에서 자정에 출발한다.
    도로 정체 감안해도 충분히 여유 되겠지.. 하면서 공항 로비에 나갔는데
    택시가 한대도 없다
    손님조차 없다.

    공항에 택시가 없을 수가 있을까?
    당황해서 이리저리 기웃거리고 있는데 공항 보안검색 유니폼을 입은 직원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퇴근하고 있다
    환경미화 직원들도 분주히 움직이고 있고.. 

    끝났구나!!
    작은 Domestic 공항이라 9시쯤 모든 이착륙이 마무리되고 공항이 문을 닫을 준비를 하는 것이었다
    낭패다. 걸어서 공항에서 도심까지 갈수도 없고 주차해 놓은 렌터카를 다시 끌고 갈 수도 없다
    공항 Information에 택시를 잡아 달라고 여러 번 부탁했으나
    “기다려라” “아무도 응답을 하지 않는다”는 답 뿐.. 
    그마저도 스페인어라 표정과 몇 개의 영어 비스무리한 단어로 뜻을 유추할 뿐이다
    영어가 전혀 통하지 않아서 “딱씨(Taxi)” 한마디와 불쌍한 얼굴 밖에는 전할 것이 없었다
    20190702_223339.jpg

    나중에는 퇴근하던 공항 직원들까지 합세해서 이리저리 전화해 보며 도와주려고 애를 썼다
    나라면, 
    한국의 작은 공항에서 차를 못구해서 발만 동동 구르는 외국인을 위해 
    가던 길을 멈추고 도와 주려고 했을까???
    너무나 감사한 일이다

    시간은 흘러가고 버스 출발 시간은 다가오는데..
    초조하게 시계만 보고 있다가
    공항 직원 하나가 나오라는 신호를 해서 달려나가 보니 거기엔 작은 택시 한대가 있었다
    흠.. 너무 작은데.. 운전사도 우리 짐을 보더니 고개를 흔든다
    하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다
    아쉬운건 우리들이니.. 차곡차곡 짐을 쌓아 넣고 몸을 구겨 넣는데 성공.
    해외 카드를 받는 택시인지도 알 수 없으나 안태워줄까봐 물어보지도 않았다

    차에 타고 공항 로비를 바라보니 공항 직원들이 손을 흔들고 있었다
    고마운 사람들.. 스페인어를 모르니 “무쵸 그라시아스!!” 밖에는 고마움을 전할 방법이 없다

    버스 출발 20분전 무사히 La Serena 버스 터미널 도착!
    다행히 신용카드 결제도 무사히 넘기고 택시 아저씨와 허그도 한번 하고 터미널에 들어서니..
    여긴 더한 곳이다
    이건 거의 전시 피난민 상황..

    20190703_000056.jpg

    평소에는 아마 이런 모습인지 모르겠으나 (아래는 구글에서 검색한 사진들)
    terminal1.jpg

    terminal2.jpg

    일식이 끝나고 6시간 뒤의 이 곳은 
    발 한걸음 떼는 것도 버거운 출근길 2호선 지옥철 같은 곳이었다

    20190702_233131.jpg

    우리 버스는 밤 11시 45분 출발이다. 15분 남았다.
    새벽 버스를 기다리며 터미널 바닥에 노숙하고 있는 수천명의 사람들을 넘고 밟으며 버스 플랫폼에 도착. 

    버스 주차구역이 좌우로 20개쯤 있는데 인파에 떠밀려서 우리 버스가 어떤건지 알 수가 없다
    경찰이나 버스회사 직원에게 물어봐도 “나도 모르니 알아서 찾으라” 거나 
    “이 버스 아니다”라는 답 뿐이다

    20190702_233148.jpg

    터미널에서 소매치기 조심하라던 택시 아저씨의 말이 생각나서 
    동훈형님은 모든 짐을 지키고
    대영형님과 좌우로 돌며 우리 버스를 찾아 헤멨다

    20190703_001219.jpg

    그 사이 버스 출발 시간은 이미 지났다
    이 난리통에 버스는 정시 출발? 설마…
    몸은 이미 피곤에 지쳐 있는데 정신까지 멘붕.

    20190703_001225.jpg

    우연히 영어 하는 총각을 만나 얘기를 해보니 
    자기 버스는 이미 한시간 지났는데 아직 안왔다고 한다.
    휴.. 다행이다. 

    20190703_002924.jpg

    이 새벽에 어디서 그렇게 오는지 사람은 계속해서 쏟아져 들어오고, 
    터미널은 이미 수용 능력을 넘어선지 오래
    그 와중에 우리 버스가 어느새 왔다가 승객을 태우고 가버리면 안되니 쉬고 있을 수도 없다

    20190703_002929.jpg


    일식을 마치고 애를 태우며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건 너무나 익숙한 데자뷰이다
    상해에서도, 북극에서도, 미국에서도 일식이 끝나자 마자 이동해서 
    거의 초치기로 겨우 다음 비행기에 몸을 실었었다

    일식 장소에서 여유있게 하루 더 숙박하면 아무 문제 없을 일인데
    그 하룻밤을 아껴서 밤하늘 아래에서 하루를 더 보내겠다는 내 고집이 만드는 고생길..
    “강욱씨 다음부턴 일식 끝나고 꼭 하루 머뭅시다” 
    앞으로는 동훈형님 말씀대로 해야 할 듯


    한시간 넘게 인파를 헤치며 개기일식으로 충전한 에너지를 모두 소진하고 쓰러져갈 즈음
    CALAMA에 가는 버스를 찾았다
    버스가 진짜로 오긴 왔다는 것이 신기할 지경이다
    20190703_003125.jpg


    승객들은 어찌 알았는지 이미 다 탑승을 완료하고 우리만 남았다
    못보고 다른데 헤메고 있었다가는 버스를 그냥 보냈을수도..

    20190703_003720.jpg

    20190703_003725.jpg


    새벽 1시, 기진맥진한 상태로 버스 탑승
    20190703_003939.jpg

    그나마도 놓치고 또 어딘가를 떠도는 것보다는 천배쯤 낫다
    (떠나가는 우리 버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사람들)
    20190703_004333.jpg


    장거리 버스 1등석.. 좌석은 비행기 비즈니스 클래스 정도는 되는거 같다
    20190703_004222.jpg

    20190703_004232.jpg

    고단한 몸을 뉘이자마자 꿈나라로.



    일어나보니 이미 날이 밝았다
    아직 멀었네.. 다시 취침.
    20190703_073048.jpg

    이렇게 황량할 수가 있을까?
    한국으로 치면 경부고속도로 급의 고속도로 1번인데..
    아무것도 없는 거대한 황무지가 끝없이 이어진다
    20190703_075248.jpg

    20190703_075849.jpg

    아무리 의지의 한국인이라도 이런 땅에선 개발 못할 듯.

    20190703_102545.jpg

    20190703_104101(0).jpg

    20190703_105203_HDR.jpg

    몇시간 만에 본 문명.
    칠레 중북부의 도시 Antofagasta다
    20190703_105301_HDR.jpg


    생각보다 꽤 큰 도시다. 인구 40만명.. 일식을 봤던 La Serena보다도 두배가 많다
    20190703_105341.jpg

    20190703_105908.jpg

    20190703_115625.jpg

    20190703_114526.jpg


    중간 기착지 Antofagasta에서 승객의 절반쯤이 하차하고
    우리도 10시간 만에 허리 한번 펴 보고..
    20190703_112137_HDR.jpg

    커피라도 한잔 사먹고 싶으나 카드는 안되고 칠레 페소만 받는다.
    칠레에 들어오며 무슨 생각으로 환전도 안했을까. 
    20190703_112312.jpg


    버스는 다시 황무지로
    20190703_115937_HDR.jpg

    20190703_121649.jpg

    20190703_131122.jpg

    이건 뭘까?
    20190703_131715.jpg


    새벽 1시에 출발한 버스는 오후 2시 30분, Calama에 도착했다
    (아타카마는 여기서 1시간 거리이다)
    20190703_143423_HDR.jpg

    20190703_143901_HDR.jpg
    다행히 짐도, 사람도 무사히 도착.

    터미널에 도착하자 마자 사람들은 모두 제갈길로 사라지고 순식간에 우리 셋만 남았다
    손바닥만한 터미널엔 그 흔한 택시 삐끼조차 없다

    칼라마 다운타운에 있는 렌터카 회사를 찾아가야 하는데
    렌터카 예약 안내서 출력한 것에는 주소가 나와있지 않았다
    한 고비 넘을때마다 쉽게 넘어가는 법이 없다

    국경 경비원 복장을 한 푸근한 인상의 제복 아저씨들한테 렌터카 종이를 보여주니
    여기저기 전화해 보며 내 일처럼 도와준다
    나라면 과연 그랬을까.. 
    시골 터미널에서 만난 외국인을 책임지고 안내해 줬을까?

    렌터카 회사 주소도 전화번호도 잘못되어 있어서 30분여 여기저기 연락하고 
    우리를 위해 손수 택시까지 잡아주었다
    심지어 카드가 되니 안되니 택시기사와 실랑이를 하고 있는데 
    지갑을 꺼내서 택시비 대납까지!
    (파란색 제복 아저씨가 우리의 은인이다)
    20190703_150528_HDR.jpg

    공항 주차비에 택시비에.. 
    멀리 낯선 곳에 와서 셀수없는 선의를 만났다. 

    헤어지기 전에 기념사진 한장
    20190703_150656.jpg

    20190703_161054.jpg


    시내 귀퉁이에 있는 허름한 렌터카 회사에 와서도 한시간을 넘게 기다려서 차를 받았다
    칠레도 한국같이 시계가 빨리 돌아가는 나라는 아닌 것 같다

    20190703_151330.jpg

    20190703_151511.jpg

    20190703_155857.jpg


    시간을 지체하느라 은행도 모두 문을 닫아서
    쇼핑몰과 길거리를 헤메고 다니다 겨우 환전소를 찾아서 칠레 페소를 바꾸니
    그저 부자가 된 기분이다

    20190703_170613_HDR.jpg


    간만에 사람답게 식사

    20190703_173917.jpg

    20190703_174406.jpg

    그리고 와인

    20190703_182917.jpg


    저녁을 먹고 장을 보고 1시간 거리의 목적지, San Pedro de Atacama로 향했다
    광산도시 Calama와 사막의 오아시스 타운 Atacama 사이에는 또 역시 황무지만 있을 뿐..
    가는 길에 이미 날이 완전히 어두워졌다

    아타카마 시내에는 가로등이 환하다는 흉흉한 소문을 듣고서
    숙소 앞에서도 관측이 가능하도록 타운 변두리 지역에 위치한 숙소를 예약해 두었다
    아래 지도의 맨 위 빨간색 표시가 예약한 숙소, 
    녹색이 있는 지역이 아타카마 사막의 오아시스 타운, San Pedro de Atacama다
    Casa Sorbac map.JPG


    칠흑같은 어둠속에 구글맵만 의존하며 비포장 흙길을 달리다보니 
    목적지를 눈앞에 두고 제법 큰 개울이 등장했다
    (지도상에 Rio San Pedro로 표시된 지형)
    Casa Sorbac map2.JPG

    사막에 무슨 강물이.. 
    그러니 사람이 살고 있겠지만….

    허무하게 다시 큰 길로 나와서 아타카마 시내를 통과하여 다른 길로 숙소까지 이동하는데
    듣던대로 아타카마 타운 센터에는 촘촘하게 가로등이 박혀있다
    사람이 살기 위해서는 가로등이 꼭 있어야겠지만
    전세계 별쟁이들의 로망인 아타카마의 가로등이라니.. 
    너무나 이율배반적인 현실이 아닌가?

    밤 9시가 넘어서 구글맵이 가리키는 숙소 앞에 도착을 했는데 
    굳게 닫힌 철문과 높은 담장 뿐.. 숙소의 분위기는 전혀 찾아볼 수가 없다
    이 밤에 이 사태를 어떻게 하나..
    전화도 인터넷도 안되는 오지에서….
    성난 개 짖는 소리가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더한다

    그래도 사람이 사는 지역이라 주변을 서성이다보니 
    “Hostel” 간판을 붙여놓은 집이 있어서 무작정 들어갔다 
    자고 있는 집주인을 억지로 깨워서 도움을 청하니 
    고맙게도 직접 우리 숙소 입구까지 안내해 주셨다
    오늘 대체 몇 명한데 도움을 받은건지..

    나중에 알게 된 것이지만 구글맵의 숙소 위치가 잘못 표시되어 있어서 
    구글맵으로 길을 찾아가면 
    숙소 입구가 아니라 반대쪽 담벼락에 도착하게 되어 있는 것이다

    * 아래 지도의 Casa Sorbac이 우리 숙소, 위쪽의 희미한 전용 진입로로 들어와야 한다
       사진 중앙의 회색 원은 구글맵이 찍어주는 네비 위치, 아래쪽 Hostel Rincon이 고마우신 아주머니네..
    Casa Sorbac map3.JPG


    오지 마을의 제일 구석에 있는 집 치고는 기대 이상으로 상태가 좋다
    20190703_211441.jpg

    20190703_211701.jpg

    20190703_211711.jpg

    어젯밤 7시반에 개기일식 관측지를 떠난 이후 26시간만에 다음 목적지, 아타카마에 도착했다
    눈물이 앞을 가린다

    로비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집중해서 칠레-페루 국대 축구경기 시청중.
    20190703_220908.jpg

    국경을 마주보고 있는 나라들은 대부분 사이가 안좋은지
    여기도 거의 한일전 수준이다
    더군다나 0:3으로 지고 있어서.. 함부로 말도 못 걸 분위기
    20190703_221137.jpg


    지친 몸으로 짐을 풀고 잠시 누웠다가 밤 11시쯤 밖으로 나섰다
    이 시간에 어디 나갈 수는 없고.. 오늘은 그냥 숙소 앞에서 봐야겠다. 
    숙소의 외등을 끄고 앞마당으로 나가니 별들이 쏟아진다
    SQM 21.6.
    산 뒤로 처음 켜본 Sky Quality Meter라 21.6이 얼마나 좋은 숫자인지도 잘 모르겠다

    집에서부터 가져간 캠핑의자에 반쯤 기대어 누워서 쏟아지는 별빛을 그냥 받아본다
    전세계 별쟁이들의 꿈의 관측지 아타카마, 
    그곳에 진짜로 왔다
    여기까지 오기 위해, 이 하늘을 보기 위해 얼마나 공을 들였는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을 받았는가

    그래, 그게 뭐 얼마나 대단하길래..
    그 가치를 제대로 한번 좀 뜯어볼까 하니
    쏟아지는 별빛 아래 잠도 같이 한없이 쏟아진다

    캠핑의자에 쭉 뻗고 누워서 새벽 3시까지 그저 꾸벅꾸벅 졸다가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그냥 침대로..

    진짜로 아타카마에 왔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아무것도 한 것도 없으면서) 흥분되고 뿌듯하다 
    긴 하루의 끝, 그리고 드디어 아타카마.
    남미 원정 2막이 힘겹게 시작되었다






                                 Nightwid 無雲



    1. 6/30 출국 - 남미 버킷 리스트를 향해

    2. 7/1 답사 - 세미 프로 - 프로가 되기를 거부하는 사람들

    3. 7/2 일식 - 온몸으로 일식을 느껴보자

    4. 7/3 아타카마 이동 - 멀고 먼 아타카마

    5. 7/4 아타카마 2일차 - 죽어도 좋아

    6. 7/5 아타카마 3일차 - 맨눈으로 하는 안시관측(Naked eye challenges)

    7. 7/6 우유니 1일차 - 아타카마 vs 우유니?

    8. 7/7 우유니 2일차 - 너무나도 장엄한 일출

    9. 7/8 우유니 3일차 - 4천미터의 별빛

    10. 7/9~11 귀국 - 80%의 준비와 19%의 실행(그리고 1%의 운)


댓글 14

  • 김재곤

    2019.10.21 23:47

    “강욱씨 다음부턴 일식 끝나고 꼭 하루 머뭅시다”
    앞으로는 동훈형님 말씀처럼 해야 할 듯 => 안 믿어요. 다음번 일식관측도 이렇게 빡빡할 듯.. 미국 일식때 길위에서 초치기 하던 그 날이 떠오릅니다. ㅎㅎ
  • 조강욱

    2019.10.23 04:57

    저 스스로도 믿음이 안가긴 하는데

    이렇게 계속 운빨만 믿다가 조만간 크게 한번 당할것 같아서요 ㅎ;;;

  • 최윤호

    2019.10.22 08:22

    여행 일정에 성격이 그대로 묻어 나는 군요. ㅋ 숙소 밖 SQM 21.6이면 운두령에서 그 정도 나오려나요? Cosmic Challenge라는 책을 아실텐데 거기에 Naked eye challenges 챕터에 Barnard's loop가 나오는데 이게 정말로 맨눈으로 가능한지 궁금하네요.

  • 조강욱

    2019.10.23 04:58

    그 책을 아예 가져갔지요 ㅎㅎ

    다음편부터 그책 내용들이 등장할텐데.. 7월인 관계로 아쉽게도 버나드 루프는 불가능했지요 ^^;;

  • Profile

    장형석

    2019.10.22 20:49

    와.
    버스안에서 화장실이 급하면 어떻게 하나요 ㅎㅎ
    역시 이동은 초치기. 여행은 느긋하게? ㅎㅎ
  • 조강욱

    2019.10.23 04:59

    그래서 버스에서 화장실 생각이 안나도록 엄청 마인드 컨트롤을 했는데

    알고 보니 버스 안에 번듯한 화장실이.. ㅎㅎㅎ

    저는 이동도 여행도 초치기가 너무 많아서 삶의 질을 좀 개선해 보려고 합니다 ㅡ,ㅡㅋ

  • Profile

    박상구

    2019.10.22 22:47

    고생고생 해서 간 아타카마 그래도 즐겁게 사서 한 고생이겠지요.
    아타카마의 하늘에는 또 어떤 얘기를 준비해 놓았을지 다음편 어서요.

  • 조강욱

    2019.10.23 05:01

    알고서 하는 고생인데도 힘들더군요 그날은.. ㅎㅎ;;

    상구형님 취향에 맞추려면 길~~게 길게 써야 하는데.. ^^;;;;

  • 원종묵

    2019.10.24 08:57

    고생이 많으셨군요... 하지만 지나면 추억이 되잖아요 ... 저 역시 일년전 경험이 새록새록 생각납니다... 다시 가보고 싶네요... 아타카마 ~~~
  • 조강욱

    2019.10.26 10:54

    프로의 직업적인 눈으로 보신 아타카마는 어떠셨을지 궁금하네요.. ^^

  • 김병수

    2019.10.25 00:15

    오레건에서 일식 끝나고 2시간 거리 호숫가 캠핑장 예약했었죠. 그날 일식보고 오전11시쯤 나서서 밤 8시까지 길에서 갇혀있다가 결국 캠핑장 못가고 길가 모텔에서 잤어요. 최악의 모텔이었지만 그것도 마지막 방이었죠. 우리 다음 사람은 그냥 헛탕... 올해 봤으니까 내년에는 칠레사람들이 일식에 덜 몰리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네요.
  • 조강욱

    2019.10.26 10:55

    그날 저희만 고생한 것이 아니었군요.. ^^

    내년 일식은 파타고니아 우수아이아 쪽이라 아마도 그쪽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올해보다 더 많지 않을까 합니다

  • 박진우

    2019.10.25 10:20

    아타카마 다시 가면 정말 잘 보고 올 자신있는데
    그전에 호주부터 한번 더 가야 겠네요ㅎㅎ

    이래서 회사에서 경력직만 뽑나봅니다

  • 조강욱

    2019.10.26 10:56

    호주 며칠 오는걸로 되겠어요? 

    한 몇년 살아보셔야지.. ㅎㅎ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360 최윤호 9 2020-09-30
1359 최윤호 49 2020-09-24
1358 김원준 145 2020-09-21
1357 최윤호 51 2020-09-19
1356 최윤호 68 2020-09-15
1355 김원준 84 2020-09-14
1354 서경원 152 2020-09-01
1353 조강욱 106 2020-08-28
1352 최윤호 99 2020-08-25
1351 최윤호 106 2020-08-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