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새로운 댓글

김영주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로 묘사하거나 달의 바다의 테두리와 농도를 정확히 조절해 그리는 것이 쉽지가 않다...

딮스카이 중 은하는 타원 내지 원형태의 가스뭉치를 흰색의 파스텔펜 내지 드로잉펜으로, 성단은 무수한 흰색 점들로, 성운 또한 불규칙한 형태의 가스기운을 흰색 내지 회색의 파스텔로 넓게 그리면 되지만 달은 아니다.

흰색 회색의 파스텔펜과 흰색 드로잉펜으로 명암과 선을 그려봤다.

바다의 크기와 위치가 조금 어긋나버렸다 ㅠㅜ

특히 위난, 맑음, 고요, 추위의 바다가 너무 하단에 위치하게 그려서 전체적으로 틀어졌다


작은 분화구들을 일일이 그리는 것은 포기하고 큰것들로만 채웠다.
티코, 플라토, 코페루니쿠스, 아르키메데스, 케플러, 아리스토텔레스, 가센디 등등

특히 어둠속에 둥둥 떠있는 듯한 아리스타르쿠스는 빼놓을 수가 없지
작은 분화구들을 일일이 그리는 것은 포기하고 큰것들로만 채웠다.


세네번의 수정을 통해 나름 달처럼 보이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지...


(두번째 습작)

지난번에 이어 달스케치에 재도전해 본다.


추위의 바다, 위난의 바다,  맑음의 바다, 고요의 바다의 위치가 전반적으로 아랫쪽으로 치우쳐 그린것이 마음에 걸려 다시 펜을 들었다.


결과는...........


너무 떡칠했다.


원의 형태나 바다의 위치는 대략 맞추었는데 너무 덪칠한 탓일까.

분화구 묘사가 잘 안됐다

간신히 코페르니쿠스, 티코, 알스타르쿠스, 플라토, 가센디, 케플러만 그려넣었지만 이마저도 영 맘에 안든다.


스케치를 카메라로 찍다보니 더더욱 과하게 색칠이 표현되어 있다.


과연 구관이 명관이란 말인가?


첫번째 습작

KakaoTalk_20190528_135744939.jpg


두번째 습작

KakaoTalk_20190610_160431202.jpg

0Byte/ 5.00MB (5.00MB/*.*)
돌아가기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