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새로운 댓글

조강욱



먹다버린 사과.

아령성운이란 공식 별칭보다

훨씬 먼저 사과라는 이름과 친해지게 되었다

하긴 웨이트 트레이닝보단 맛있는 사과가 낫지!


그리고, 구경을 키우거나 OⅢ 필터를 사용하면 

이젠 더 이상 먹다버린 사과가 아니다.

먹기 전의 사과라고 하기엔 너무 타원형이고..

먹다버린 사과 뒤에 럭비공이 하나 놓여 있는 형상이라 하는게 

가장 비슷한 설명일 것이다


2010년에 처음 호주로 천체관측 원정을 다녀오고 

그 꿈같은 여운에.. 시시한(?) 한국 별들은 쳐다도 안 보고 방황하다가

두 달을 별을 보지 않으니 다시 배가 고파져서 

홍천에 가서 M27을 보았다


[ M27 - 홍천 괘석리,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으로 조강욱 (2010) ]
M27_res_100905.jpg
(Dumbell은 Dumbbell의 오타.. ㅠ_ㅠ)


스케치를 하다 보니, 먹다버린 사과 본체도 균일한 색이 아니라 얼룩덜룩하다

Dark patch까지는 아니지만 음영의 차이가 있는 것은 명확하다

그리고 럭비공 표면과 성운 주변의 잔잔한 별들이 참 예쁜 대상이다


집에 와서 사진을 놓고 대조해 보니....

유심히 뜯어 보았던 성운 표면의 얼룩도,

공들여 찍었던 별들도 모두 사진과 일치한다

Capture.JPG


혹자는 성운 스케치를 할 때, 

성운과 관계 없는 배경 별들을 왜 그렇게 열심히 찍냐고 하기도 하는데..

내가 100%의 정성으로 찍은 별들이 실제 성도와 정확히 맞는 것을 볼 때의 만족감은

아마 그 정성을 들여보지 않은 사람은 알기 어려울지도 모른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27번의 숨은 재미는

럭비공 위의 희미한 별을 찾아 보는 것이다

성운 뒤에 숨어서, 혹여 들킬까봐 숨을 할딱이고 있는 

그 작은 별을 찾아보는 맛.



누가 그랬더라? 

별보기의 참맛은 감질맛이라고.

M27_HL.jpg








                                                     Nightwid 無雲



0Byte/ 5.00MB (5.00MB/*.*)
돌아가기

XE Login